'상주 상무 U-22' 김보섭·오세훈·전세진 "선임들과 함께 최고의 모습을"

입력2020년 03월 26일(목) 15:56 최종수정2020년 03월 26일(목) 15:56
김보섭·오세훈·전세진 / 사진=상주 상무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U-22 선수 의무출전 규정에 해당되는 김보섭, 오세훈, 전세진이 경기 출전 의지와 함께 각오를 밝혔다.

2020시즌부터 U-22 선수 의무출전 규정이 군 팀인 상주 상무에도 적용된다. U-22 룰은 출전 선수 명단에 22세 이하 선수를 최소 2명(선발 1명, 후보 1명)이상 포함해야 하는 의무 규정이다. 올 시즌을 앞두고 상주 상무에 입대한 김보섭(1998년생) 오세훈, 전세진(이상 1999년생)이 U-22 규정에 해당된다.

코로나19의 여파로 K리그가 무기한 연기되며 오세훈, 전세진이 선발 경쟁에 본격적으로 가담할 수 있게 됐다. 기존 일정대로라면 시즌 초반 오세훈, 전세진의 정상적인 기용이 힘들었을 것이다.

오세훈은 'AFC U-23 챔피언십' 참가로 인해 군사훈련 일정이 미뤄졌고 전세진은 무릎 부상으로 회복에 전념 중이었기 때문이다. 현재 오세훈은 12일 자대배치를 받고 훈련에 참가하고 있으며 전세진, 김보섭 또한 최고의 기량을 위해 훈련하고 있다.

김보섭은 "누구나 꿈꾸는 상무에 입대한 사실 자체가 영광이고 감사하다. U-22 룰이 적용되며 출전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에 더욱 열심히 하겠다. 좋은 선임들과 더 많이 배우고 성장해 실력으로 인정받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세훈은 "U-22 규정으로 높아진 출전 가능성을 활용하기 위해 더 많은 준비를 하고 팀에 보탬이 되기 위해 선임들과 호흡을 잘 맞춰가겠다. 개인적으로는 상대를 위협하는 선수가 되고 싶다"는 각오를 전했다.

전세진은 "U-22 규정이 적용되면서 출전 가능성이 높아졌지만 규정을 떠나 실력으로 인정받아 더 많은 경기에 나서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훌륭한 선임들과 경기장에서 최고의 모습을 보이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한편,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2020시즌 K리그는 무기한 연기된 상황이다. 경기 일정은 추후 연맹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