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한숙희 "남편, 장모에게도 잔소리"…이만기 "기가 차" [TV캡처]

입력2020년 03월 27일(금) 08:46 최종수정2020년 03월 27일(금) 08:47
아침마당 이만기 한숙희 / 사진=KBS1 아침마당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아침마당' 전 씨름 선수 겸 방송인 이만기 아내 한숙희가 이만기의 잔소리를 꼬집었다.

27일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의 코너 '생생토크 만약 나라면' 코너로 꾸며져 '아내 말을 잘 들으면 자다가도 떡 생긴다'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최주봉은 "아내 말을 잘 들으면 정말 떡이 생긴다. 요즘 떡을 하루에 세 번 먹는다. 남자들이 혼자 살면 이가 세 마리라 했다. 아내 말을 잘 들으면 평생 끝까지 노후가 보장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만기 부인 한숙희는 "남편이 제 말만 들었어도 지금처럼은 안 됐다"며 "남편이 있어서 든든하긴 한데 자꾸 옆에서 방해를 하니 말을 잘 못하겠다"고 토로했다. 그러자 이를 들은 이만기는 "기가 찬다"고 대꾸했다.

이어 한숙희는 "기본으로 제 말을 안 들을 뿐더러 친정 엄마에게도 잔소리를 한다. 친정 엄마가 이만기를 위해 갈치를 요리해준다. 그런데도 이만기는 장모에게 요리로 '맛이 텁텁하다'고 한다. 말 잘 듣는 남편, 이번 생에는 포기했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트와이스, 성적도 호감도도 'MORE & MORE' …
기사이미지
김연경, V-리그 돌아올까…흥국생명…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V-리그 코트를 누비는 '배구 여제'의 …
기사이미지
퀸와사비, '굿걸' 하차 요구 부른 …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래퍼 퀸와사비를 둘러싼 논란이 연거푸…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