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토크로스 귀재' 이제민, 오클리와 후원 계약 체결

입력2020년 03월 30일(월) 11:30 최종수정2020년 03월 30일(월) 11:30
이제민 / 사진=오클리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국내 모토크로스 정상급 선수 이제민이 스포츠 브랜드 오클리와 후원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모토크로스란 오토바이로 가파른 점프 코스와 장애물로 구성된 험난한 서킷 위를 경주해 우열을 가리는 모터스포츠의 일종이다. 이제민은 2008년 예산 특설 모토크로스 경기장 국제급 1위를 시작으로, 2014년 영암 F1 경기장 모토크로스 국제급 대회 1위, Harrisville club day 종합 1위를 차지할 정도로 국내 최고 기량의 국제급 선수이다. 특히, 지난 2017년 대한민국 최초로 미국 슈퍼크로스 출전 자격을 획득해 오는 9월5일 캘리포니아에서 개최되는 '2020 루카스오일 프로 모터크로스 챔피언십' 출전을 앞두고 있다.

이번 후원 계약에 따라 이제민은 오클리로부터 경기에 필수적인 장비인 오프로드 바이크용 MX고글을 비롯해 각종 스포츠 제품을 지원받게 됐다. 오클리의 MX고글은 얼굴의 윤곽을 편안하게 감싸는 프레임으로 우수한 착용감을 제공하며, 렌즈에 김 서림 방지 기능이 있어 선명한 시야를 확보해 준다. 또, 필요에 따라 선수가 직접 적합한 렌즈를 교체할 수 있어 보다 나은 경기 환경을 마련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제민은 "주니어 시절부터 즐겨 착용해온 오클리로부터 지원을 받게 돼 뿌듯하고 기쁜 마음"이라면서 "후원에 힘입어 오는 9월 출전하는 대회에서도 우수한 성적을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클리의 브랜드 매니저는 오클리가 오토바이 핸드 그립을 만드는 데서 시작한 기업이라는 점을 설명하며 "모터스포츠가 오클리의 브랜드 헤리티지와 밀접한 연관이 있는만큼 한국 출신의 모토크로스 선수를 후원하는 것은 기업 차원에서도 의미 있는 일"이라고 밝혔다. 덧붙여 "이번 후원 계약을 통해 이제민 선수의 경기력 향상은 물론, 한국의 모토크로스 문화 발전에도 기여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