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오미연 "공채 탤런트 시험 1등, 4500대 1 경쟁률"

입력2020년 03월 31일(화) 08:43 최종수정2020년 03월 31일(화) 08:43
오미연 / 사진=KBS1 아침마당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아침마당' 오미연이 4500대 1 경쟁률을 뚫고 공채 탤런트 시험 1등을 했다고 밝혔다.

31일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 코너에는 48년 차 배우 오미연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오미연은 "당시 공채 탤런트 경쟁률이 4500대 1이었다"며 "고등학교 졸업할 때 아버지가 제대하면서 대학 보낼 돈이 없다며 취업하라고 했다. 근데 저는 앉아서 취업 준비할 만한 성격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이어 "뭐 할까 고민하다가 추천을 받아 연기 학원을 다녔다. 배운 지 한 달도 안 됐는데 공채 오디션이 열렸고, 경험해보자는 생각에 원서를 제출했는데 나만 붙었다"고 설명했다.

오미연은 "40명을 뽑았는데 다 모아놓고 저를 맨 앞자리에 세웠더라. 제가 1등이라서 그랬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로드 투 킹덤'마저 탈락이라니, 제 버릇 남…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CJ가 또 CJ 했다. '로드 …
기사이미지
재판부, '프듀 조작 혐의' 안준영 …
기사이미지
손흥민, 박지성 제치고 'PL 최고의…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이 박지성을 제치고 프리미어리…
기사이미지
'0%→1%대 시청률' KBS 주중극, 솟아날 구멍…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KBS 주중 드라마에 드리운…
기사이미지
BJ 한미모 측 "성매매 알선 혐의 여…
기사이미지
빈첸, 故설리·종현 언급 재차 사과…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래퍼 빈첸이 故설리, 종현을 언급한 것…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