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프로야구, 4월11일 개막…관중 150명 제한·입장 실명제 도입

입력2020년 03월 31일(화) 15:21 최종수정2020년 03월 31일(화) 15:50
사진=CPBL SNS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메이저리그, 일본프로야구, KBO 등 개막을 연기한 가운데 대만프로야구가 개막을 결정했다.

일본 매체 데일리스포츠는 31일 "대만프로야구가 오는 4월11일 개막한다"고 보도했다.

다만 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관중 수를 경기당 150명 이하로 제한을 두기로 했다. 이는 시즌권을 보유한 관중만 경기장 출입이 가능할 전망이다. 경기장 입구에서 체온 측정뿐만 아니라 입장 실명제를 도입한다. 또한 마스크 의무 착용, 관중과 관중 간의 거리 1m 이상 유지, 파울볼 캐치 금지 등 관객 행동 지침도 마련할 계획이다.

대만프로야구는 공식 채널을 통해 개막 소식을 알렸다. 아울러 야구선수가 마스크를 한 채 손을 씻고 있는 모습의 새 로고를 함께 게재했다. 또 대만프로야구는 올스타전을 취소하며 일정도 새롭게 수정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