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연습경기, 결국 2주 더 연기…5월초 개막 불가피

입력2020년 03월 31일(화) 16:23 최종수정2020년 03월 31일(화) 16:23
kbo 엠블럼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로 연습경기를 2주 더 연기했다. 개막 일정에 관해서도 재논의했다.

KBO는 31일(화) 오후 1시 야구회관에서 긴급 실행위원회를 개최하고, 코로나19 관련 KBO 리그 운영에 대해 논의했다.

실행위원회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 우려로 학교 개학일이 조정되는 등 전반적인 사회적 분위기를 고려해 4월 7일(화)로 예정됐던 타 구단과의 연습경기를 2주 뒤인 21일(화)로 연기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정규시즌 개막일은 4월 20일 이후에서 4월말 또는 5월초로 변경하는 안을 검토했다.

KBO는 이후 상황 추이를 지켜본 뒤 4월 7일(화) 다시 실행위원회를 열어 연습경기 일정 등 관련 내용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0%→1%대 시청률' KBS 주중극, 솟아날 구멍…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KBS 주중 드라마에 드리운…
기사이미지
손흥민, 박지성 제치고 'PL 최고의…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이 박지성을 제치고 프리미어리…
기사이미지
빈첸, 故설리·종현 언급 재차 사과…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래퍼 빈첸이 故설리, 종현을 언급한 것…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