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청백전, 백팀 2-1 승리…구자욱 2안타·김윤수 151km '쾅'

입력2020년 03월 31일(화) 17:40 최종수정2020년 03월 31일(화) 17:40
구자욱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삼성 라이온즈가 자체 청백전을 펼쳐 선수들의 컨디션을 점검했다.

삼성은 3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7이닝 자체 청백전을 열었다. 경기는 백팀이 청팀을 2-1로 눌렀다.

청팀 선발투수 정인욱은 2이닝 동안 2피안타 1사구 무실점을 기록했다. 청팀 2번째로 등판한 김윤수는 3볼넷을 허용했지만 2이닝 동안 피안타 없이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특히 최고 151km의 강속구를 뿜어내며 새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맹성주는 1이닝 4피안타 2탈삼진 1보크 2실점으로 패전의 멍에를 안았다.

백팀에서는 선발투수 박용민이 2이닝 2피안타 1사구 1실점을 올린 가운데 노성호가 2이닝을 1탈삼진 퍼펙트 피칭으로 틀어막았다. 타선에서는 청팀의 구자욱이 2타수 2안타 1타점 2도루로 날카로운 타격감을 과시했다.

이날 먼저 기선을 제압한 것은 청팀이었다. 1회초 박해민의 몸에 맞는 볼과 2루 도루, 상대 포수 실책으로 무사 3루 찬스를 잡았다. 이어 구자욱의 1타점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아냈다.

그러나 백팀은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6회말 1사 후 김동엽, 김상수, 김응민이 연속 2루타를 작렬해 순식간에 2-1로 뒤집었다. 결국 경기는 백팀의 짜릿한 1점차 승리로 마무리됐다.

청팀 선발투수 정인욱은 경기 후 "오늘 선발투수로 나서 무실점으로 막았지만 짧은 이닝이었고, 꾸준히 좋은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기 때문에 잘 던졌다고 할 수 없다"면서 "앞으로 경기에서 좋은 모습 꾸준히 보여 줄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다. 코로나19로 다들 힘드시겠지만 조금만 더 힘내셨으면 좋겠다"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151km의 강속구를 뿌린 김윤수는 "결과는 무실점이었지만 볼넷이 많았다. 연습경기인만큼 결과보다는 내용과 과정이 더 중요하기 때문에 오늘 투구는 많이 아쉽다. 많은 연습을 통해 변화구 제구를 가다듬는데 노력하겠다"고 앞으로의 각오를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0%→1%대 시청률' KBS 주중극, 솟아날 구멍…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KBS 주중 드라마에 드리운…
기사이미지
손흥민, 박지성 제치고 'PL 최고의…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이 박지성을 제치고 프리미어리…
기사이미지
빈첸, 故설리·종현 언급 재차 사과…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래퍼 빈첸이 故설리, 종현을 언급한 것…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