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가 머니' 오지헌 "두 딸, 대안학교 다녀…자유롭게 크길 바라" [TV캡처]

입력2020년 04월 03일(금) 20:56 최종수정2020년 04월 03일(금) 20:56
오지헌 박상미 가족 / 사진=MBC 공부가 머니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공부가 머니?'에서 오지헌이 두 딸을 대안학교에 보낸 이유를 밝혔다.

3일 방송된 MBC 교양프로그램 '공부가 머니?'에는 코미디언 오지헌의 세 딸 희엘, 유엘, 벧엘이 등장했다.

이날 오지헌의 세 딸은 각양각색 매력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첫째는 모범적이며 둘째는 느긋, 셋째는 자유로운 모습을 드러냈다.

MC 신동엽은 "저희 쪽에 크게 퍼진 소문이 있다"며 "오지헌 씨가 기적을 낳았다고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오지헌은 "첫째와 둘째는 현재 대안학교에 다니고 있다, 한 반에 10명이 정원이다"라고 밝혔다.

특히 두 딸은 대안학교에 큰 만족감을 보였다. 희엘은 "재밌는 걸 많이 하니까 좋다"고 말했다. 유엘 역시 "모르겠다. 저도 모르게 학교 갈 생각하면 좋다"고 했다.

오지헌은 "아이들을 대안 학교에 보낸 이유는 그 안에서 아이들을 자유롭게 키우고 보호할 수 있다는 마음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오지헌의 아내인 박상미 씨 역시 "자유롭고 아이는 아이답게 컸으면 한다는 마음이 컸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나로 돌아가라" 샘 오취리, '내로남불'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
기사이미지
곡괭이 난동, 황정민 입원→괴한 구…
기사이미지
CJ ENM 영화 부문, 개봉 연기·극장…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