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 1열' 임권택 감독 "봉준호, 언젠간 일낼 것 같았던 후배" [TV스포]

입력2020년 04월 04일(토) 11:48 최종수정2020년 04월 04일(토) 11:49
임권택 감독 / 사진=JTBC 방구석 1열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방구석 1열' 영화에 대한 임권택 감독의 열정이 후배들에게 깊은 감동을 전했다.

5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방구석1열'은 100회 특집으로 꾸며져 한국 영화계의 거장 임권택 감독과 배우 김명곤이 출연해 임권택 감독의 영화 '짝코'와 '서편제'에 대해 이야기 나눈다.

사전 녹화에서 주성철 기자는 '짝코'에 대해 "처음으로 인간적인 모습의 빨치산을 그린 작품으로 '웰컴 투 동막골' '공동경비구역 JSA' '공조'의 원조 격"이라고 설명했고, 김명곤 "다른 어떤 영화들보다 이념을 넘어선 우리 민족의 비극을 깊이 있게 다룬 작품"이라고 극찬했다.

임권택 감독은 영화 인생의 전환점이 된 작품 '족보'에 대해 "할리우드 영화를 좇으며 1년에 5편을 찍을 정도로 많은 작품을 찍고 나니, 할리우드 영화의 그늘로부터 벗어나서 우리 민족의 이야기를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결국 10년간의 노력 끝에 '족보'를 제작한 후에야 할리우드 영화로부터 해방됐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주성철 기자는 임권택 감독의 영향력에 대해 "과거 봉준호 감독이 미래의 진로를 고민하던 시기에 '아제 아제 바라아제'를 보고 큰 감명을 받아 영화감독으로서의 길을 걷게 됐다고 밝혔다"며 많은 영화인의 길잡이 같은 존재임을 강조했다.

임권택 감독은 봉준호 감독의 아카데미 수상에 대해 "한국인이 세계 수많은 좋은 영화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작품을 만들고 있다는 것을 증명해냈다. 사실 '살인의 추억' 때부터 '언제 일을 내겠구나'라고 생각할 정도로 눈에 띄었던 후배 감독"이라고 전했다. 이어 "내가 영화를 보고 나서 본인에게 영화 좋다는 이야기를 잘 안하는 편인데 봉준호 감독 영화를 보고는 영화가 좋다는 칭찬을 했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그림 대작 혐의' 조영남, 예술과 사기의 경…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대작 그림을 구매자에게 …
기사이미지
NCT 드림이 밀고 NCT 127이 끄는,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NCT 드림에 이어 NCT 127까지, NCT가 …
기사이미지
'버디만 7개' 이소영, E1 채리티 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이소영이 E1 채리티 오픈 1라운드에서…
기사이미지
이동건·조윤희, 잉꼬부부의 파경…결혼 3년…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배우 이동건, 조윤희 부부…
기사이미지
종영 D-day, '슬기로운 의사생활',…
기사이미지
'사생활 논란' 약사 약쿠르트, 사과…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실화탐사대'에서 부적절한 성생활 논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