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최채흥, 청백전서 4이닝 4K 무실점 호투…김동엽 3안타 2타점

입력2020년 04월 04일(토) 18:03 최종수정2020년 04월 04일(토) 18:03
최채흥 / 사진=삼성 라이온즈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최채흥(삼성 라이온즈)이 자체 청백전에서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삼성은 4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자체 청백전을 치렀다.

청팀은 김지찬(2루수)-송준석(좌익수)-이현동(우익수)-김호재(유격수)-김성표(중견수)-김민수(포수)-김경민(3루수)-신동수(1루수) 순으로 라인업을 구성했다. 선발투수는 윤성환.

이에 맞선 백팀은 박해민(중견수)-박찬도(우익수)-최영진(3루수)-김동엽(좌익수)-김응민(2루수)-백승민(1루수)-김재현(유격수)-양우현(2루수)이 경기에 나섰다. 선발은 최채흥이 나섰다.

청팀 선발 윤성환은 3이닝 6피안타 1볼넷 5실점(3자책점)으로 부진을 면치 못했다. 노성호가 1이닝 무실점, 임현준이 1이닝 1실점, 이승현이 2이닝 무실점으로 뒤를 이었다.

백팀 선발투수 최채흥은 4이닝 1피안타 4탈삼진 1볼넷 무실점으로 완벽투를 선보였다. 홍정우와 구준범은 각각 1이닝 무실점, 김윤수는 1이닝 4실점(1자책)을 기록했다.

이날 경기는 백팀이 청팀을 6-4로 이겼다.

백팀의 김동엽이 4타수 3안타 2타점 2득점 1도루를 기록하며 맹타를 휘둘렀다. 박찬도는 4타수 1안타 1타점 1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경기 후 박찬도는 "전체적인 몸 상태는 좋다. 어제 나온 홈런도 몸 쪽으로 들어오는 직구를 쳤는데 몸의 반응이 좋았던 것 같다"면서 "오랜만에 박해민 선수와 연이은 타순에 배치돼 경기를 했는데 재미있는 경기를 한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기본에 충실하라는 감독님 주문에 100% 이상 야구에 대해 생각하고 고민하고 있다"면서 "발이 빠르다. 수비가 좋다 등 강점을 내세우기보다는 그라운드에서 전력 질주하고 파이팅 넘치는 모습을 보여주려 한다. 시즌 준비에 앞서 구체적인 목표를 정하기보다는 기본에 충실한 선수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로드 투 킹덤'마저 탈락이라니, 제 버릇 남…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CJ가 또 CJ 했다. '로드 …
기사이미지
재판부, '프듀 조작 혐의' 안준영 …
기사이미지
손흥민, 박지성 제치고 'PL 최고의…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이 박지성을 제치고 프리미어리…
기사이미지
'0%→1%대 시청률' KBS 주중극, 솟아날 구멍…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KBS 주중 드라마에 드리운…
기사이미지
BJ 한미모 측 "성매매 알선 혐의 여…
기사이미지
빈첸, 故설리·종현 언급 재차 사과…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래퍼 빈첸이 故설리, 종현을 언급한 것…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