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녀들' 시청률 수직 상승 6.2%…'삼전도비'로 전한 역사의 중요성 "잊지 말 것"

입력2020년 04월 06일(월) 09:19 최종수정2020년 04월 06일(월) 09:19
선녀들 시청률 / 사진=MBC 선을 넘는 녀석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선녀들’이 역사적 메시지와 재미를 모두 다잡으며, 시청률 수직 상승을 이뤄냈다.

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이하 ‘선녀들’)는 시청률 6.2%(닐슨코리아 전국 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보다 약 2.1% 수직 상승한 수치다.

이날 ‘선녀들’의 설민석,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는 조선 역사상 최대의 치욕을 남긴 ‘삼전도의 굴욕’ 현장을 찾았다. 이와 함께 숙종과 장희빈, 인현왕후의 치명적 스캔들을 다룬 흥미진진한 ‘조선판 부부의 세계’ 이야기의 포문을 열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2020 총선’을 앞두고 리더의 중요성, 선택의 중요성을 되새긴 ‘선녀들’의 삼전도비 탐사는 우리가 역사를 잊지 말고 기억해야 하는 이유를 다시 한번 깨닫게 했다. 이어지는 숙종 탐사는 죽어서도 살아서도 여인들에게 둘러싸인 숙종의 무덤 서오릉을 찾아, 현장에서 직접 듣는 역사 이야기의 재미를 안겼다는 반응이다.

이날 ‘선녀들’은 남한산성을 떠난 인조의 항복 여정을 따라 잠실에 있는 삼전도비 앞에 도착했다. 이곳에서 인조는 청나라 황제 앞에서 세 번 절하고 아홉 번 머리를 조아리는 치욕의 ‘삼배구고두례’를 행했다고. 이때 인조의 이마에 피가 흘렀다는 야사도 전해진다. 유병재는 “마음에선 피가 흘렀겠죠”라고 말해 씁쓸함을 더했다.

설민석은 청나라 황제의 강요로 세운 전승비가 ‘삼전도비’라고 설명하며, 조선의 신하들이 모두 이 비문을 쓰기를 거부했다고 말했다. 전현무는 굴욕의 상징으로 남은 삼전도비를 고종 때 한강 주변에 매립했지만, 일제가 우리 민족에게 수치심을 주고자 다시 찾아내 세웠다는 이야기를 전했다.

또 광복 이후 다시 삼전도비를 묻어버렸지만, 1963년 대홍수로 인해 매몰됐던 삼전도비가 다시 나타나는 상황이 발생했다고. 뿐만 아니라 2007년에는 정치인들의 각성을 촉구하며 누군가 삼전도비에 낙서를 하기도 했다고. 버려도 버려도 계속 돌아오는 삼전도비의 이야기는 소름을 선사했다.

전현무는 “잊지 말라는 것 같다. 역사는 지워지지 않는다. 잊지 마라. 그래야 반복되지 않는다”며 삼전도비가 전하는 메시지를 말해 눈길을 끌었다. 설민석 역시 2020 총선을 앞둔 지금, 굴욕의 상징 삼전도비 앞에서 다시 한번 선택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어두운 역사만이 줄 수 있는 메시지를 전했다.

이어 ‘선녀들’은 병자호란 이후 길 잃은 조선을 다시 끌어올린 왕 숙종의 이야기를 따라가는 ‘숙종 탐사’를 펼쳤다. ‘선녀들’ 고정 자리를 노리는 배우 정유미가 합류, 숙종과 조선 최고의 스캔들을 일으킨 그의 여인들이 잠들어 있는 서오릉을 찾아갔다.

‘선녀들’은 죽어서도 살아서도 여인들에게 둘러싸인 숙종의 왕릉 앞에서 본격 펼쳐지는 조선판 ‘부부의 세계’를 예고, 숙종과 장희빈, 인현왕후의 치명적 사랑 이야기의 포문을 열며 다음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높였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그림 대작 혐의' 조영남, 예술과 사기의 경…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대작 그림을 구매자에게 …
기사이미지
NCT 드림이 밀고 NCT 127이 끄는,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NCT 드림에 이어 NCT 127까지, NCT가 …
기사이미지
'버디만 7개' 이소영, E1 채리티 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이소영이 E1 채리티 오픈 1라운드에서…
기사이미지
이동건·조윤희, 잉꼬부부의 파경…결혼 3년…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배우 이동건, 조윤희 부부…
기사이미지
종영 D-day, '슬기로운 의사생활',…
기사이미지
'사생활 논란' 약사 약쿠르트, 사과…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실화탐사대'에서 부적절한 성생활 논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