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왁스와 여행가서 한 방에 묵은 적 있어, 소문내지 말라더라"(밥은먹고다니냐) [TV캡처]

입력2020년 04월 06일(월) 22:45 최종수정2020년 04월 06일(월) 22:45
왁스, 홍석천 / 사진=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방송인 홍석천이 해외 여행지에서 가수 왁스와 같은 방을 쓴 적이 있다고 밝혔다.

6일 방송된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방송인 홍석천, 가수 왁스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홍석천은 절친 왁스와 얼마나 자주 만났냐는 질문에 "생각나면 하루에 두세 번도 본다"고 답했다. 왁스는 "미리 약속하는 사이가 아니라 즉흥적으로 보는 편"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호기심이 발동한 김수미는 "해외 여행 간 적 있냐"고 물었다. 홍석천은 고개를 끄덕였다. 김수미는 "한 방 쓴 적 있냐"고 다시금 물었다. 홍석천은 고개를 끄덕였고, 왁스는 "그 얘기 왜 하는 거냐. 혼삿길 다 망치고 있어"라면서 짜증 냈다.

홍석천은 "제가 태국 음식 좋아해서 여행을 자주 간다. 귀국하는 날, 한국에 폭설이 내렸다. 친구들이 좀 더 머물다 오라더라. 급작스럽게 태국에 며칠 더 있기로 했다. 그런데 한 호텔에 방이 하나밖에 없더라. '너 같이 방 써도 되지 오빠랑?' 했더니 '아휴. 어디 가서 소문만 내지마.' 했다"면서 웃음을 자아냈다.

왁스는 "방을 같이 써도 침대는 두 개였다"면서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왁스는 "우리는 어느 정도로 확실하냐면, 제가 여자를 좋아하는 게 더 빠르다"고 단호하게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홍석천은 왁스와 친해진 계기를 묻는 질문에 "제 애창곡이 '화장을 고치고'다. 숨은 명곡 중에 '부탁해요'가 있다. 이별하고 나면 노래방에서 꼭 부르는 노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제 주변에 이기찬이라는 친구가 저희 가게에 자주 왔다. 왁스가 이기찬 씨랑 베프다. 왁스 한번만 데려오면 밥을 공짜로 주겠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왁스가 처음에는 저를 탐탁지 않아했다. 부산스럽고 정신 없다고. 그런데 이후부터는 진중하고 상남자다운 매력에 홀딱 빠졌다"면서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왁스는 고개를 갸우뚱해 웃음을 자아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방탄소년단 1위, 2위 임영웅·3위 영탁 '5월…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가수 브랜드평판 2020년 …
기사이미지
전효성 공개 커버 댄스, 비 '깡' 안…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가수 겸 배우 전효성이 공개한 커버 댄…
기사이미지
BJ 한미모 측 "성매매 알선 혐의 여…
기사이미지
'놀면 뭐하니?' 비 이효리 유재석 혼성 그룹…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가수 비와 이효리, 유재석…
기사이미지
이소영, 사흘 연속 단독 선두…최예…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이소영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
기사이미지
'0%→1%대 시청률' KBS 주중극, 솟…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KBS 주중 드라마에 드리운 안개가 걷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