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톤, 법적대응 선포 "악플러 피해 극심…선처 없이 강경 대응" [공식입장]

입력2020년 04월 07일(화) 07:14 최종수정2020년 04월 07일(화) 07:14
빅톤 / 사진=티브이데일리 DB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빅톤 측이 악플러에 강력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소속사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는(이하 플레이엠) 6일 "서울 강남 경찰서에 빅톤 관련 악성 게시물을 올린 이들에 대한 명예훼손죄 및 모욕죄로 형사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플레이엠 측은 "온라인상에서 빅톤 멤버들을 향한 악의적 비방, 인신공격, 허위사실 유포 등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하는 악성 게시물들을 다수 확인했다"며 고소를 할 수밖에 없던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나날이 심해지는 악플러들의 행위로 아티스트의 피해가 극심했던 만큼 선처 없이 강경 대응할 예정"이라며 강력한 법적 조치 의사를 전했다.

끝으로 플레이엠 측은 "앞으로도 모든 소속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한편 빅톤은 지난달 여섯 번째 미니앨범 '컨티뉴어스(Continuous)'를 발표하고 타이틀곡 '하울링(Howling)'으로 활동 중이다.

▶ 이하 플레이엠 엔터테인먼트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플레이엠 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는 지난 1월 소속 아티스트 법적 보호 관련 공지 이후, 많은 팬 여러분들의 지속적인 제보와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온라인상에서 빅톤(VICTON) 멤버들을 향한 악의적 비방, 인신공격, 허위사실 유포 등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하는 악성 게시물들을 다수 확인 하였습니다.

이에 당사는 고소 절차에 필요한 자료를 검토하였으며, 4월 6일 법무법인 원일을 통해 빅톤 관련 악성 게시물을 올린 이들에 대해 명예훼손죄 및 모욕죄로 형사 고소장을 서울 강남경찰서에 접수했습니다.

나날이 심해지는 악플러들의 행위로 아티스트의 피해가 극심하였던 만큼 선처 없이 강경 대응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팬 분들의 제보와 자체 모니터링 자료를 바탕으로 강력한 법적 대응을 지속해나갈 것입니다.

앞으로도 소속 아티스트 빅톤에게 많은 관심과 사랑을 부탁 드리며, 당사는 모든 소속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나로 돌아가라" 샘 오취리, '내로남불'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
기사이미지
곡괭이 난동, 황정민 입원→괴한 구…
기사이미지
CJ ENM 영화 부문, 개봉 연기·극장…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