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모른다' 박훈 과거→충격 전개 공개…최고 시청률 10.1% 기록

입력2020년 04월 07일(화) 07:22 최종수정2020년 04월 07일(화) 07:22
사진=SBS 아무도 모른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아무도 모른다’의 충격 전개는 끝이 없었다.

7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6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극본 김은향·연출 이정흠) 2부 시청률은 9.5%(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무려 10.1%까지 치솟았다.

‘아무도 모른다’는 중반부에 접어들며 촘촘하게 쌓아온 스토리 폭탄을 터뜨리고 있다. 특히 지난 10회에서는 고은호(안지호 분)가 스스로 추락하게 만든 장본인이 백상호(박훈 분)라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안방극장은 충격의 도가니가 됐다. 11회 역시 폭풍처럼 휘몰아친 10회 못지않은 충격 전개가 연속되며 시청자의 심장을 쥐락펴락했다.

이날 밝혀진 첫 번째 충격 전개는 백상호(박훈)의 과거였다. 흑백으로 처리된 화면 속 어린 백상호는 빛 한줄기 들지 않는 창고 같은 곳에 쓰러져있었다. 폭력과 방임 속에서 아사 직전 상태였던 백상호를 구해낸 것은 젊은 목사 서상원(강신일)이었다. ‘구원’이라는 명분 하에 백상호를 신생명 교회로 데려온 서상원은, 또 다른 방식으로 백상호에게 폭력과 학대를 휘둘렀다.

이는 백상호에게 고스란히 트라우마로 남았다. 장기호(권해효)가 고은호(안지호)에게 건넨 물건이 ‘신생명의 복음’이라는 것을 알았을 때, 어린 시절 ‘신생명의 복음’을 외우지 못해 서상원에게 채찍으로 맞았던 것이 떠오른 백상호는 발작했다. 방치된 채 자란 백상호는 어른이 됐지만, 좋은 어른은 될 수 없었던 것.
어린 시절 백상호를 구하고, 또 학대한 것이 성흔 연쇄살인의 유력 용의자로 사망한 서상원이라는 점은 또 다른 충격적 진실이 있는 것은 아닌지 궁금증을 유발하기도 했다.

고은호를 둘러싼 비밀 또한 충격적이었다. 깨어난 고은호는 일련의 사건들이 벌어진 한 달가량의 기억이 날아간 상태였다. 고은호의 마지막 기억은 담임교사 이선우(류덕환)의 집을 방문했을 때였다. 우연히 이선우, 이선우의 조카 지원과 마주한 고은호. 함께 시간을 보내던 중 지원이 햇빛을 보고 재채기를 했다. 같은 증상을 겪고 있다는 고은호에게 이선우는 ‘광반사 재채기 증후군’이라는 병명을 알려주며 유전에 의해 생긴다고 덧붙였다.

여기에 쐐기를 박은 것이 고은호의 엄마 정소연(장영남)과 이선우의 매형이자 지원의 아빠인 윤희섭(조한철)의 관계이다. 고은호와 관련된 이야기를 하기 위해 만난 자리에서, 윤희섭과 정소연이 서로를 알아보고 아는 척을 한 것. 과거 연인이었던 듯한 두 사람의 대화를 통해 고은호에게 또 다른 비밀이 있다는 것을, 이 비밀에 윤희섭의 관련 가능성이 있음을 알 수 있었다.

방송 말미 차영진(김서형)은 고은호의 추락 시발점이 된 의문투성이 인물 장기호(권해효)과 마주했다. 차영진은 장기호 앞에서 ‘신생명의 복음’을 꺼내 불을 붙이려고 했다. 장기호가 고은호에게 맡겼고, 백상호가 찾아 헤맨 것이 ‘신생명의 복음’임이 드러난 가운데 과연 차영진과 장기호의 만남이 이후 전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궁금증을 남겼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로드 투 킹덤'마저 탈락이라니, 제 버릇 남…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CJ가 또 CJ 했다. '로드 …
기사이미지
재판부, '프듀 조작 혐의' 안준영 …
기사이미지
손흥민, 박지성 제치고 'PL 최고의…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이 박지성을 제치고 프리미어리…
기사이미지
'0%→1%대 시청률' KBS 주중극, 솟아날 구멍…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KBS 주중 드라마에 드리운…
기사이미지
BJ 한미모 측 "성매매 알선 혐의 여…
기사이미지
빈첸, 故설리·종현 언급 재차 사과…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래퍼 빈첸이 故설리, 종현을 언급한 것…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