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 조작 혐의 안준영 PD·김용범 CP, 오늘(7일) 3차 공판

입력2020년 04월 07일(화) 09:18 최종수정2020년 04월 07일(화) 09:18
김용범 안준영 프로듀스 / 사진=티브이데일리 DB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김용범CP, 안준영PD의 '프로듀스' 시리즈 투표 조작 혐의 공판이 오늘(7일) 열린다.

7일 오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김미리)는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듀스' 시리즈에 대한 사기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된 김용범 CP, 안준영 PD 등 CJ ENM 관계자들에 대한 세 번째 공판을 진행한다. 부정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를 받는 연예기획사 임직원 5명도 함께 참석한다.

앞서 사기의 공동정범 혐의 및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의 공동정범 혐의, 배임수재 혐의, 부정청탁금지법 위반 혐의 등을 갖는 두 사람은 대부분의 공소사실을 인정했다. 다만 부정청탁으로 인한 조작 투표 혐의는 부인했다.

이에 안준영 PD 측 변호인은 "프로그램의 성공과 시청률에 대한 압박으로 조작한 것이지 소속사에게 청탁을 받아 투표 결과를 조작한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연예기획사 임직원 측의 변호인들 역시 "향응을 제공한 적은 있지만 그 자리에서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 친목도모의 목적으로 만났을 뿐이다. 소속 연습생이 있다고는 말했지만 그 친구를 잘 봐달라거나 편집을 잘 해달라고 이야기를 한 적은 없다"고 해명했다.

지난해 7월 종영한 '프로듀스X101'은 종영 후 최종 투표 결과에 대한 조작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수사가 시작됐고 김용범 CP, 안준영 PD 등이 그해 11월 구속됐다. 또한 '프듀' 전 시즌에 걸쳐 일부 멤버에 대한 투표 조작이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 사건의 여파로 '프로듀스X101' 출신 그룹 엑스원은 공식 해체한 바 있다.

그간 사기의 공동정범 혐의 및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의 공동정범 혐의, 배임수재 혐의, 부정청탁금지법 위반 혐의 등을 받고 있는 김용범 CP, 안준영 PD는 현재 대부분의 공소사실을 인정했으나 부정청탁으로 인한 조작 투표 혐의는 꾸준히 부인해온 상황이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권민아·AOA 논란' FNC, 2% 아닌 98% 부족…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기사이미지
'한화 아이린' 조연주 "팬들에게 여…
기사이미지
'클럽 방문' 김준영, 공연계에 끼친…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여파로 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