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선수노조, 애리조나서 무관중 개막 검토

입력2020년 04월 07일(화) 13:44 최종수정2020년 04월 07일(화) 14:14
사진=메이저리그 엠블럼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메이저리그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개막을 무기한으로 연기한 가운데 애리조나주에서 무관중 경기로 시즌을 재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매체 AP통신은 7일(한국시각) 소식통을 인용해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선수단 노조가 애리조나주 피닉스 지역에서 무관중 경기로 개막하는 방안을 검토했다"고 보도했다.

메이저리그는 코로나19 사태로 시즌 개막을 5월 중순 이후로 미뤘다. 하지만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진정되지 않자 시즌 취소까지 논의되고 있다.

메이저리그와 선수단 노조는 구단과 선수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완벽한 상황이 아니더라도 시즌을 여는 방안을 추진 중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무관중 경기를 추진하면서 애리조나주를 후보지로 선정한 것은 스프링캠프 구장이 몰려 있기 때문이다.

메이저리그 30개 구단은 매 시즌 애리조나주와 플로리다주로 각각 스프링캠프를 떠난다. 특히 애리조나주는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홈구장인 체이스필드 주변 80Km 이내에 10개의 구장이 몰려 있다.

'슈퍼 에이전트' 스캇 보라스는 애리조나에서 무관중 경기를 펼치는 방안에 대해 "미국민들에게 TV로 야구를 제공할 수 있는 방안이며 즉시 일정을 짤 수 있다는 이점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선수들 모두 야구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실감하면서 (코로나19로) 고립된 미국민들에게 즐거움을 줄 수 있다"면서 "체이스필드에서는 하루에 3경기를 치르는 '트리플헤더'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매체는 "이번 논의는 아직 초기 단계다. 애리조나주 무관중 경기는 여전히 많은 장애물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그림 대작 혐의' 조영남, 예술과 사기의 경…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대작 그림을 구매자에게 …
기사이미지
NCT 드림이 밀고 NCT 127이 끄는,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NCT 드림에 이어 NCT 127까지, NCT가 …
기사이미지
'버디만 7개' 이소영, E1 채리티 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이소영이 E1 채리티 오픈 1라운드에서…
기사이미지
이동건·조윤희, 잉꼬부부의 파경…결혼 3년…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배우 이동건, 조윤희 부부…
기사이미지
종영 D-day, '슬기로운 의사생활',…
기사이미지
'사생활 논란' 약사 약쿠르트, 사과…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실화탐사대'에서 부적절한 성생활 논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