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코로나19 잠잠해지면 5월 초 개막 목표…21일부터 연습경기 실시

입력2020년 04월 07일(화) 17:31 최종수정2020년 04월 07일(화) 17:31
사진=KBO 엠블럼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한국 프로야구가 5월 초 개막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7일 오후 1시 야구회관에서 긴급 실행위원회를 개최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리그 운영에 대해 논의했다.

실행위원회는 "앞으로 2주간 코로나19 확진자 추세 등 사회적 분위기를 살펴본 뒤 오는 21일(화)부터 타 구단과의 연습경기를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단 연습경기는 당일 이동을 원칙으로 편성할 예정이며, 정규시즌 개막일이 확정되면 개막 3일 전에는 연습경기를 마무리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리그 개막 이후 코로나19 대응 방안에 대해서도 토의했다. 상황별, 관계자 별 대응 지침 등을 세분화해 이를 대응 매뉴얼에 추가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개막 이후에도 선수단에 경기 중 그라운드 및 덕아웃을 제외한 모든 구역(라커룸 포함)에서 마스크 착용을 강력히 권고할 방침이다.

구단은 감독, 코치, 선수들 외에 선수단과 접촉하는 인원의 명부를 작성해 관리해야 하며, 경기 진행 시 그라운드 관련 업무자를 세분화해 각각의 예방 지침을 구체적으로 명시해야 한다.

심판진도 예외는 아니다. 심판위원 및 기록위원은 구장 이동을 최대한 자제하는 방안으로 배정하고, 경기 중 마스크를 상시 착용하도록 할 방침을 내릴 예정이다. 만일 KBO 비디오판독센터에서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판독센터는 폐쇄된다. 방송 중계 화면으로만 비디오판독을 실시할 예정이다.

KBO는 코로나19 예방과 증상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기 위해 KBO 리그 자체 자가점검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스마트폰으로 KBO 자체 앱에 접속해 본인 포함 가족(동거인)의 증상 발생 여부, 외출 동선 확인 등 자가점검 항목을 일별로 체크한다.

한편 이날 열린 회의에 따르면 코로나19가 잠잠해진다는 전제 아래 KBO 개막 시기는 5월 초가 유력하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방탄소년단 1위, 2위 임영웅·3위 영탁 '5월…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가수 브랜드평판 2020년 …
기사이미지
전효성 공개 커버 댄스, 비 '깡' 안…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가수 겸 배우 전효성이 공개한 커버 댄…
기사이미지
BJ 한미모 측 "성매매 알선 혐의 여…
기사이미지
'놀면 뭐하니?' 비 이효리 유재석 혼성 그룹…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가수 비와 이효리, 유재석…
기사이미지
이소영, 사흘 연속 단독 선두…최예…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이소영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
기사이미지
'0%→1%대 시청률' KBS 주중극, 솟…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KBS 주중 드라마에 드리운 안개가 걷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