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현, 김택용 꺾고 생애 첫 ASL 4강 진출 [ASL 시즌9]

입력2020년 04월 07일(화) 20:36 최종수정2020년 04월 07일(화) 20:36
사진=아프리카TV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박상현이 역스윕 위기를 극복하고 ASL 시즌9 4강에 진출했다.

박상현은 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 내 핫식스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열린 ASL 시즌9 8강(5전3선승제) 마지막 경기 5세트에서 히드라리스크-저글링 러시로 김택용을 꺾고 세트스코어 3-2로 승리했다.

생애 첫 ASL 시즌9 4강 진출을 일궈낸 박상현은 먼저 준결승전에 선착한 이재호와 결승행 티켓을 걸고 맞대결을 펼친다.

세트스코어 2-2 상황, 네오 실피드에서 펼쳐진 운명의 5세트. 박상현은 1세트와 마찬가지로 앞마당과 미네랄 멀티를 가져갔다. 이어 저글링으로 상대의 정찰을 저지한 뒤 히드라리스크를 생산했다.

김택용은 커세어로 히드라리스크를 발견한 뒤, 캐논을 다수 건설했다. 하지만 박상현은 저글링, 히드라로 앞라인의 캐논과 게이트웨이, 포지를 파괴했다. 이후 후속 병력을 활용해 계속해서 앞마당을 푸시했다.

김택용은 다크템플러로 상대의 러시를 막아낸 뒤, 셔틀 드롭으로 박상현의 본진 드론을 다수 잡아냈다. 하지만 박상현은 마지막으로 저글링과 히드라리스크를 끌어 모은 러시에서 상대의 방어벽을 뚫어내며 극적인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