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산회담' 오오기히토 "日, 코로나 심각…아베 총리 부인 논란되기도" [TV캡처]

입력2020년 04월 07일(화) 23:48 최종수정2020년 04월 07일(화) 23:48
정산회담 / 사진=JTBC 정산회담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정산회담'에서 방송인 오오기 히토가 코로나 19 사태와 관련해 일본 상태를 언급했다.

7일 밤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정산회담'에는 오오기 히토가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일본의 경제 상태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MC 전현무는 오오기 히토에게 "지금 코로나 19로 일본은 어떤 상태냐"고 물었다. 이에 오오기 히토는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어서 사람들이 걱정을 많이 한다. 서울보다 도쿄 감염자가 더 많다. 갑자기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일본의 국민 개그맨 시무라 켄도 코로나 19로 갑작스럽게 사망해서 엄청난 큰 충격을 받았다. 그때 국민들도 위기의식을 느낀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 그는 "근데 3월 중순부터 벚꽃이 피니까 사람들이 밖에 나가기 시작했다. 그래서 다시 도지사가 외출을 자제하라고 당부를 한 상태"라고 알렸다.

그러던 중 오오기 히토는 아베 총리 부인을 언급했다. 그는 "그 와중에 아베 총리 부인이 연예인과 벚꽃놀이를 갔다는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에 출연진들이 궁금해하자 오오기 히토는 "아베 총리 부인이 나중에 '레스토랑에 갔을 때 벚꽃이 있길래 찍은 것'이라고 해명을 했다. 근데 국민들은 '말도 안 된다'라고 분노했다"고 설명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권민아·AOA 논란' FNC, 2% 아닌 98% 부족…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기사이미지
'한화 아이린' 조연주 "팬들에게 여…
기사이미지
'클럽 방문' 김준영, 공연계에 끼친…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여파로 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