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 격리' 지침 어긴 무리뉴 감독 "잘못된 행동 인정, 정부의 조언 따를 것" 사과

입력2020년 04월 08일(수) 22:38 최종수정2020년 04월 08일(수) 22:38
조세 무리뉴 감독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조세 무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자가 격리 지침을 무시하고 소규모 팀 훈련을 진행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무리뉴 감독은 8일(한국시각)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에서 "나는 내 행동이 정부의 의례에 부합하지 않았다는 것을 인정한다"고 밝혔다.

앞서 무리뉴 감독은 탕귀 은돔벨레, 라이언 세세뇽 등과 함께 런던 북부 바넷의 한 공원에서 팀 훈련을 진행해 논란을 키웠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사무국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단체 훈련을 금지 및 훈련장 폐쇄 조치를 내렸다. 아울러 각 구단은 선수들에 자가 격리 권고를 내려 개인 훈련을 지시한 상태다.

하지만 무리뉴 감독은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이 진행되는 가운데 공공장소에서 훈련한 모습이 포착돼 논란의 불을 지폈다.

이에 무리뉴 감독은 "우리는 매우 제한된 목적으로 집을 떠나야 한다"면서 "국민보건서비스(NHS) 의료진을 지원하고 생명을 구하려면 우리 모두가 우리의 역할을 하고 정부의 조언을 따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업텐션 비토發 코로나19 확진 후폭풍, 가요…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업텐션 비토가 코로…
기사이미지
'비혼모' 사유리 "임신 사실 안 父…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방송인 후지타 사유리가 비혼모를 결심…
기사이미지
홍진영→김건모, '미우새'의 미적지근한 논…
기사이미지
英 매체 "손흥민, 경기 내내 공 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공을 거의 잡지 못했다" 영국 현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