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장민호, 콘셉트 바꾸게 된 팬의 한마디 "집에 없는 걸 원해" [TV캡처]

입력2020년 04월 08일(수) 23:38 최종수정2020년 04월 08일(수) 23:38
장민호 / 사진=MBC 라디오스타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라디오스타' 장민호가 어머니 팬으로 인해 콘셉트를 바꿨다고 밝혔다.

8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 '오늘은 미스터트롯' 특집 2부로로 꾸며져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장민호는 트로트가수로 재데뷔했을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그렇게 나갔지만 첫 번째 앨범이 '폭망'했다. 진입장벽이 그렇게 높은지 몰랐다"고 털어놨다.

이어 '폭망'의 이유로 어필 실패를 추측하며 "그때는 수염을 기르고 있었다"고 말했다.

장민호는 "그러던 중 어떤 어머니 팬이 '콘셉트를 바꾸는 게 어떻냐'고 하더라. 그때는 속으로 '왜 남의 콘셉트까지 이래라저래라 하는 거지'라고 생각했다. 이유를 들어보니 어머니들은 집에 없는 걸 원한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즉 남편이 떠오르는 비주얼은 안 된다는 것. 장민호는 "어머니들은 깔끔하고 정갈하고 예의를 갖추는 걸 원한 것"이라며 "전 수염 기르는 게 멋있는 줄 알았는데 보시는 분들은 그게 아니었던 거다"라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0%→1%대 시청률' KBS 주중극, 솟아날 구멍…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KBS 주중 드라마에 드리운…
기사이미지
손흥민, 박지성 제치고 'PL 최고의…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이 박지성을 제치고 프리미어리…
기사이미지
빈첸, 故설리·종현 언급 재차 사과…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래퍼 빈첸이 故설리, 종현을 언급한 것…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