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버워치, 영웅 로테이션 및 전장 로테이션 개편안 공개

입력2020년 04월 10일(금) 15:01 최종수정2020년 04월 10일(금) 15:01
사진=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오버워치가 전장 로테이션과 영웅 로테이션을 개편한다.

게임업체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는 "지난해 말 도입한 전장 로테이션과 올해 3월 적용한 영웅 로테이션에 대한 오버워치 플레이어들의 피드백을 적극 수렴해 일관성과 명확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두 시스템을 대폭 개편해 다음 주부터 적용한다"고 10일 밝혔다.

먼저 오버워치 리그 시청 경험과 게임 플레이에 일관성을 유지하고자 오는 13일(이하 태평양 표준시 기준)부터 양쪽에 동일한 영웅 로테이션 운영 방식을 도입한다.

특정 주의 영웅 로테이션은 앞선 2주 동안 경쟁전 고티어 구간에서의 영웅 사용 빈도 데이터를 기반으로 결정된다. 사용 빈도가 일정 기준 이상을 넘는 영웅은 다음 로테이션의 금지 영웅 후보가 되며, 사용 빈도가 높을수록 금지 확률도 높아진다. 해당 데이터를 바탕으로 돌격 영웅 1명, 공격 2명, 지원 1명이 무작위로 선정된다. (단, 2주 연속으로 제외되지 않는다)

또힌 오버워치 리그 주차별 일정 종료 후, 차주 경쟁전과 오버워치 리그에 동시 적용될 영웅 로테이션을 발표한다. 해당 로테이션은 월요일 오전부터 적용된다.

더불어 이 과정은 오버워치 리그 정규 시즌 중 일주일 단위로 반복된다. 리그 경기가 없는 주에도 해당 데이터에 따라 영웅 로테이션이 결정되며, 매주 월요일 아침 게임 내에서 확인 가능하다.

오버워치는 지난 3월 영웅 로테이션의 경쟁전 도입 당시 "주간 단위의 메타 변화 및 보다 폭넓은 영웅 선택 유도를 위해 시스템을 적용했지만, 지속적인 모니터링 및 플레이어 피드백 분석을 통해 운영 방안을 조정하는 유연하고 열린 자세도 유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함께 전장 로테이션'시스템은 보다 나은 게임 플레이 경험을 위해 오는 14일부로 폐지한다. 이에 따라 경쟁전에서도 파리와 호라이즌 달 기지를 제외한 모든 전장에서 대전을 펼칠 수 있다. 단, 두 전장은 개편 완료 후 전장 리스트에 포함될 예정이다.

오버워치 개발팀은 "전세계 오버워치 플레이어에게 보다 나은 오버워치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커뮤니티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있다"며 "이번 개편안을 포함, 앞으로도 적극적인 의견을 부탁한다"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고경표 오늘(26일) 모친상, '사생활' 촬영 …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배우 고경표가 모친상을 …
기사이미지
아이돌 뺨치는 '트바로티' 김호중의…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김호중의 기세가 무섭다. 가요계…
기사이미지
'가짜사나이2', 웹예능이 일으킨 반…
기사이미지
추대엽 성대결절 불구하고 톱10 저력, 카피…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개그맨 추대엽이 성대결절…
기사이미지
손흥민, 1골 2도움 맹활약…토트넘…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2경기 연속골을 터뜨…
기사이미지
마이크로닷, 2년만 복귀 신호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