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 2부 투어 6월 재개…"이벤트 매치로"

입력2020년 04월 17일(금) 09:28 최종수정2020년 04월 17일(금) 09:28
사진=PGA 투어 엠블럼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미국프로골프(PGA) 2부 투어 콘페리 투어가 6월부터 재개된다.

PGA 투어는 17일(한국시각)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중단됐던 콘페리 투어를 6월12일부터 나흘간 미국 플로리다주 폰트 베드라 비치의 TPC 소그래스에서 열리는 이벤트 대회로 재개한다"고 밝혔다.

아직 대회의 타이틀 스폰서나 대회 명칭은 확정하지 않았다. 올해만 열리는 일회성 대회다.

콘페리 투어는 이 대회 이후 예정된 10개의 골프 대회를 더 개최한다는 계획이다. 당초 콘페리 투어는 28개의 대회를 열 예정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6개 대회만 치른 뒤 일정이 잠정 중단됐다. 이로써 올 시즌 콘페리 투어는 17개 대회만 치를 가능성이 크다.

이에 이번 시즌 성적을 바탕으로 다음 시즌 PGA 투어로 승격하는 기준이 문제로 떠올랐다. 콘페리 투어 시즌 성적 상위 25명은 다음 시즌 PGA투어에 진출한다. 26~75위는 파이널 시리즈를 통해 PGA 투어 진출을 한 번 더 노려볼 수 있다.

대회가 28개에서 17개로 줄 가능 성이 생기면서 이런 승격 기준도 조정할 필요가 있다. 그러나 PGA투어는 "아직 연구 중"이라며 말을 아꼈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