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동 골퍼' 댈리 "코로나19 퇴치하려면 보드카 마셔야" 황당 주장

입력2020년 04월 20일(월) 09:15 최종수정2020년 04월 20일(월) 09:34
존 댈리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악동 골퍼' 존 댈리(미국)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에 보드카가 좋다고 황당한 주장을 했다.

미국 골프 전문매체 골프위크는 20일(한국시각) 댈리가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린 영상을 소개했다.

영상 속에 비친 댈리는 보드카 한 명을 들어 보이며 "나는 보드카를 매일 마신다. 이게 코로나19를 퇴치하는 방법"이라면서 "다음날 다이어트 콜라를 마시면 숙취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현명한 방법으로 코로나19를 이겨내고 골프장과 직장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매체는 "댈리가 술에 취했거나 사실을 잘 모르고 한 말일 수도 있다"면서 "아니면 단순한 장난인지도 모르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필드 위의 풍운아 댈리는 지난 1991년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십, 1995년 브리티시오픈 등 메이저 대회에서 두 차례나 우승을 차지했다. 하지만 그는 알코올과 도박 중독 등 잦은 기행으로 더 유명했다. 또한 여성 편력에 빠져 경찰서를 전전하는 등 골프장 안팎에서 문제를 일으켜 악명이 높았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