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 투어, 시즌 재개 위해 코로나19 진단 키트 100만 개 주문 검토

입력2020년 04월 20일(월) 09:34 최종수정2020년 04월 20일(월) 10:01
제이 모너핸 PGA 투어 커미셔너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가 2019-2020시즌 재개를 위해 다방면으로 점검에 나선다.

영국 매체 가디언은 20일(한국시각) "PGA 투어가 오는 6월11일 시즌 재개를 목표로 하기 위해 코로나19 진단 키트를 최대 100만 개 주문할 계획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PGA 투어는 코로나19 사태로 지난 3월에 열린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1라운드를 마친 뒤 중단했다. PGA 투어는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 6월11일 개막하는 찰스 슈와브 챌린지를 시작으로 시즌을 재개할 계획이다.

계획대로라면 찰스 슈와브 챌린지부터 시즌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까지 약 3개월간 14개 대회를 치르게 된다.

매체는 "찰스 슈와브 챌린지부터 7월 초까지 재개 후 첫 4개 대회는 무관중으로 치른다고 하지만, 최소한 700-800명은 모일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회 개막 전 선수, 캐디,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대회 기간 동안에는 매일 검사가 이뤄질 것"이라면서 "라커룸, 식사 시설도 이용할 수 없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가디언에 따르면 PGA 투어 대변인은 "100만 개 진단 키트라는 수치가 정확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또한 매체는 "PGA 투어는 최소 25명의 선수, 35명의 캐디가 미국 이외의 지역에 머물고 있다고 추정한다. 6월 중순까지 국경 제한 조치로 이동이 쉽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어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PGA 챔피언십은 샌프란시스코 하딩 파크의 상황에 따라 달렸다. 켄터키주나 미네소타주가 대안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짜사나이2', 웹예능이 일으킨 반향…출연…
기사이미지
손흥민, 1골 2도움 맹활약…토트넘…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2경기 연속골을 터뜨…
기사이미지
"말뿐인 대처 NO"…방탄소년단→트…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과 트와이스 측이 악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