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 투어 스타들, 코로나19 극복 위한 기부 동참

입력2020년 04월 21일(화) 11:09 최종수정2020년 04월 21일(화) 11:09
사진=맥스 호마 SNS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일정이 중단됐다. 이러한 가운데 PGA 투어 스타들이 지역사회를 돕기 위한 활동에 나서 화제가 되고 있다.

맥스 호마는 미국 전역의 푸드뱅크를 위한 4만 달러의 자선 기금을 마련하기 위해 자신의 팔과 다리 털을 밀었다. 무성했던 팔과 다리의 털을 전부 면도한 사진을 포스팅 하기도 했다.

호마는 "콧수염이라도 남아 있었기 때문에 겨우 내 자신을 알아볼 수 있었다. 기부에 동참해준 모두에게 감사 드린다. 우리가 힘을 보탠 모든 식사의 가치를 생각하면, 내가 면도를 한 2시간이 아깝지 않았다. 그리고 모두의 질문에 대답하자면, 나는 단 한 개의 면도기도 부러뜨리지 않았고, 이제 더 빠른 스피드로 스윙 할 수 있다"는 글을 트위터를 올리며 팬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U.S. 오픈 챔피언인 게리 우들랜드는 힘든 시간을 겪고 있는 자신의 고향 캔자스주의 토피카 지역의 비영리단체 8곳에 자신의 재단 이름으로 10만 달러를 기부했다. 우드랜드와 프레지던츠컵에서 한 팀으로 활약한 토니 피나우는 유타의 솔트레이크 시티 내 500개 학교에 음식과 위생키트를 배달하는 'For the Kids 단체'를 후원했다.

또한 2019 프레지던츠컵 인터내셔널 팀 캡틴 어니 엘스는 뉴저지의 골프장이 지역병원의 응급 의료요원들에게 음식을 지원하는데 힘을 보태기도 하였다.

피나우는 "우리의 바람은 아이들과 그들의 가족들을 돌봄으로써 현재 필요로 하는 것들을 얻게 해주는 것뿐만 아니라 사랑이라는 감정을 느낄 수 있게 해주는 것이다. 또한 이는 솔트레이크 시티 그리고 유타주 전체를 진정한 의미의 집이라고 부를 수 있게 하는 지역사회의 의미를 깨닫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PGA 투어 통산 5승을 거둔 호주 출신의 마크 리시먼과 아내 오드리는 버지니아 비치에 위치한 자신들의 'Begin Again 재단'을 통해 오랫동안 바이러스와 싸우고 있는 지역병원의 의료진들에게 음식과 물품을 지원하는데 힘을 보탰다. 리시먼 부부는 사회적 거리 두기 운동으로 인해 사업의 큰 타격을 받은 식품공급자들과 레스토랑 운영자들 또한 도움이 필요하다고 느꼈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PGA 투어 통산 17승을 기록한 베테랑 선수 짐 퓨릭과 그의 아내 타비싸는 코로나바이러스와 싸우는 의료진들에게 개인보호장비가 제공될 수 있도록 10만 달러를 기부했다. 스페인 출신의 스타 세르히오 가르시아는 자국의 적십자에 24만 유로를 기부하면서, PGA 투어 선수들의 기부 행렬에 동참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뜨면 화제…노현정, 정기선 부사장 결혼식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노현정 전 KBS 아나운서가…
기사이미지
수사극 '모범형사'→19금 추리극 '…
기사이미지
절반 떨어진 주말 극장가, '반도'로…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극장가 주말 관객수가 절반으로 떨어졌…
기사이미지
김호중→안소희·오연서까지, 유튜브 개설한…
기사이미지
끝까지 폭행 부인한 가해자들…결과…
[방이동=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가해 혐의자들은 끝까지 폭행 …
기사이미지
우혜림♥신민철, 결혼식 현장 공개…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가수 우혜림과 신민철의 결혼식 사진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