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상헌·권준형 영입' OK저축은행, 창단 첫 외부 FA 선수 입단식

입력2020년 04월 24일(금) 13:12 최종수정2020년 04월 24일(금) 13:25
석진욱 감독-탁용원 단장-진상헌-최윤 구단주-권중형-정길호 대표 / 사진=OK저축은행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OK저축은행 배구단이 창단 첫 외부 자유계약(FA) 선수 입단식을 열었다.

OK저축은행은 24일 "올해 FA로 영입한 진상헌과 권준형의 입단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입단신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구단 사무실 내에서 약식으로 진행됐다.

본 행사는 최윤 구단주를 포함한 OK 금융그룹 임원진, 석진욱 감독 외 입단 선수가 참석한 가운데 선수 각오 발표, 계약서 서명, 유니폼 증정식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OK저축은행은 이번 FA가 2013-2014시즌 팀 창단 이후 구단의 첫 외부 영입인 점에서 큰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한양대를 졸업하고 대한항공에 입단해 12시즌간 활약한 진상헌은 블로킹, 속공 모두 우수하고 노련한 '베테랑' 센터다. 구단은 진상헌의 합류로 높고 견고한 블로킹 및 빠르고 정확한 속공 역량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진상헌은 "진정성 있는 영입 의지를 보여준 구단에 감사하다"며 "팀의 맏형으로서 구심점으로 거듭나 2020-2021시즌 우승을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성균관대 졸업 후 LIG손해보험(현 KB손해보험)에 입단해 한국전력, 삼성화재를 거친 권준형은 높이와 경험을 함께 보유한 세터 자원이다. 권준형의 영입으로 기존 이민규-곽명우 선수와 함께 리그 최고 수준의 세터진이 구성됐다고 구단은 평가하고 있다.

권준형은 "석 감독과 함께 해보고 싶은 마음에 이적을 결심했다"며 "언제, 어떤 경기에서도 안정적인 경기 운영을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탁용원 단장은 "진정성을 바탕으로 이번 FA를 통해 구단에 꼭 필요한 두 선수를 영입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소속선수들이 자랑스러워 하는 구단, 오고 싶은 구단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전술훈련을 통해 구단의 재도약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구단은 내부 FA 선수 중 최홍석, 한상길과 재계약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19년만 적자 본 디즈니, OTT로 약진→'뮬란…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미국 월트 디즈니가 신종…
기사이미지
'뒷광고' 논란에 쯔양 은퇴까지…신…
기사이미지
"안 웃겨" 샘 오취리 작심 발언, 계…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방송인 샘 오취리가 의정부고 졸업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