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사부 섭외 미션, 마동석→한지민 인맥 총동원 [TV스포]

입력2020년 04월 26일(일) 15:19 최종수정2020년 04월 26일(일) 15:19
사진=SBS 집사부일체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집사부일체' 멤버들이 직접 사부 섭외에 나섰다.

26일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이승기, 신성록, 양세형, 차은우, 김동현이 직접 사부 섭외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진다.

SBS 신입사원에 도전해 교양국과 보도국에서 인턴 실습을 마친 멤버들은 마지막으로 예능 본부장과의 최종 면접을 진행하게 됐다. 멤버들은 '사부 섭외'라는 마지막 미션을 듣고 '멘붕'에 빠졌다.

그러나 당황한 것도 잠시, 멤버들은 이내 각자의 인맥을 총동원해 섭외에 나섰다. 이들은 한지민, 마동석, 유희열, 백종원 등 이름만 들어도 설레는 어마어마한 인물들에게 섭외 전화를 돌렸다고 해 눈길을 끈다.

차은우와 김동현은 저돌적이고 거침없는 섭외로 예능 본부장까지 감탄하게 만들었다. 차은우는 집요한 설득력으로 의외의 면모를 발휘해 상대방은 물론 제작진까지 놀라게 했고, 김동현의 빈틈없는 섭외에 마동석은 "빠져나가기가 힘드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멤버들의 우여곡절 사부 섭외 현장은 이날 저녁 6시 25분 방송되는 '집사부일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