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 투어 재개, 6월→7월로 변경…새로운 일정 공개

입력2020년 04월 30일(목) 00:00 최종수정2020년 04월 30일(목) 00:00
마이크 완 LPGA 커미셔너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재개가 6월에서 7월로 연기됐다.

LPGA 투어 사무국은 29일(한국시간) 7월 중순에 정규 투어를 재개하는 일정을 발표했다. 당초 6월 재개를 노리던 LPGA 투어는 그 시기를 더 미뤘다.

투어 일정 재조정에 따라 오는 6월19일부터 21일까지 아칸소주 로저스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던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은 8월28~30일 일정으로 변경됐다.

7월9일부터 12일까지 오하이오주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마라톤 클래식은 7월23~26일 일정으로 조정됐다.

PGA 오브 아메리카(PGA of America)도 당초 6월25~28일에 펜실베이니아주 뉴타운 스퀘어의 아로니밍크 골프클럽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을 10월8~11일로 일정을 수정했다.

LPGA 마이크 완 커미셔너는 "여행금지 조치와 진단 가능 여부, 스폰서와 선수들이 마음놓고 참가할 수 있는지를 살피고 최대한 안전하게 경기를 할 수 있는지를 고려해 시즌 일정을 조율했다"고 밝혔다.

모든 선수가 출전하는 공식 풀 필드(full-field) 대회의 일정 제한에 따라 UL인터내셔널크라운은 올해 열리지 않는다. 앞서 한차례 연기됐던 볼빅 파운더스컵과 롯데챔피언십, 휴젤-에어프레미아 LA오픈, LPGA 메디힐 챔피언십 등도 2021시즌에 개최된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짜사나이2', 웹예능이 일으킨 반향…출연…
기사이미지
손흥민, 1골 2도움 맹활약…토트넘…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2경기 연속골을 터뜨…
기사이미지
"말뿐인 대처 NO"…방탄소년단→트…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과 트와이스 측이 악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