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1위 고진영·3위 박성현, 슈퍼매치 펼친다

입력2020년 05월 08일(금) 08:52 최종수정2020년 05월 08일(금) 09:06
사진=현대카드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세계랭킹 1위 고진영과 3위 박성현이 정면 승부를 펼친다.

현대카드는 "오는 24일 고진영과 박성현을 초청, '현대카드 슈퍼매치 고진영 VS 박성현'을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두 선수의 맞대결은 인천 스카이72 골프앤리조트에서 열리며, 여자골프 최고의 두 스타가 펼치는 맞대결이라는 점에서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고진영은 50주 연속 LPGA 정상의 자리를 지키고 있는 전 세계 여자 프로골프의 최강자다. 강력한 아이언샷을 무기로 한 정교한 플레이를 바탕으로, 지난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개인기록 부문을 모두 석권해 '한국인 최의 LPGA 전관왕'에 등극했다.

고진영을 상대하는 박성현은 LPGA 사상 최초로 데뷔 첫 해에 세계랭킹 1위를 차지한 선수다. 타이거 우즈(미국)를 연상시키는 공격적인 플레이로, 많은 골프 팬을 보유하고 있다.

'현대카드 슈퍼매치 고진영 VS 박성현'은 상금이 걸린 각 홀에서 타수가 낮은 선수가 해당 홀의 상금을 차지하는 '스킨스 게임' 형식으로 진행된다. 특히 두 선수가 각각 선택한 2홀(플레이어 챌린지 홀)에서는 지정한 선수가 승리할 경우, 추가 상금(1000만 원)을 획득할 수 있도록 해 경기의 긴장감을 배가시킬 계획이다.

이번 현대카드 슈퍼매치 전체 홀에 배정된 상금은 총 1억 원이며, 상금은 경기 후 각 선수들이 지정한 기부처에 선수들의 이름으로 기부될 예정이다. 두 선수는 모두 이미 고액기부자 모임인 '아너소사이어티'의 회원이기도 하다.

고진영과 박성현은 "모든 분들이 하루 빨리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일상으로 돌아가게 되기를 희망하는 마음을 담아, 골프 선수로서 가장 잘 할 수 있는 골프로 응원의 샷을 보내고 싶다"며 "모든 샷과 홀에서 그 의미를 되새기며 최고의 플레이를 펼치겠다"고 출전 소감을 전했다.

이번 현대카드 슈퍼매치는 일반 갤러리 오픈 없이 진행(관계자 일부 참석)될 예정이며,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경기장에 출입하는 모든 인원의 마스크 필수 착용과 열화상 카메라 등을 활용한 체온 검사, 시설 전반에 대한 실시간 소독 등을 시행할 계획이다.

더불어 고진영, 박성현 및 대회 관계자들의 동선을 분리하고, 두 선수 간에도 거리두기를 시행하는 등 감염병 예방과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현대카드 슈퍼매치 고진영 VS 박성현'은 한국여자골프협회(KLPGA)의 공인을 받은 이벤트 경기이며, 경기는 SBS골프 채널을 통해 24일 오후 2시부터 생중계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뜨면 화제…노현정, 정기선 부사장 결혼식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노현정 전 KBS 아나운서가…
기사이미지
수사극 '모범형사'→19금 추리극 '…
기사이미지
우혜림♥신민철, 결혼식 현장 공개…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가수 우혜림과 신민철의 결혼식 사진이…
기사이미지
레드벨벳-아이린&슬기, 강렬해진 '몬스터'급…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레드벨벳의 유닛 레…
기사이미지
'재발 막겠다'는 이기흥 회장, 지금…
기사이미지
"CG 아냐?" 서예지 허리, 2kg 찌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서예지의 개미허리가 화제를 모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