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분, KLPGA 호반 챔피언스 클래식 2020 1차전 우승

입력2020년 05월 13일(수) 18:44 최종수정2020년 05월 13일(수) 18:44
김경분 / 사진=KLPGA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김경분(50) KLPGA 호반 챔피언스 클래식 2020 1차전(총상금 1억 원, 우승 상금 1500만 원) 정상에 올랐다.

김경분은 13일 전북 군산의 군산 컨트리클럽(파72/5778야드) 전주(OUT), 익산(IN)코스에서 열린 대회에서 정상에 오르며, 7년 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김경분은 1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5개를 묶어 중간합계 2오버파 74타를 기록하며 공동 11위로 최종라운드에 돌입했다.

최종라운드에서 강풍으로 모든 선수들이 최종라운드를 힘겹게 펼친 가운데 김경분은 후반에만 버디 5개를 낚아, 최종합계 2언더파 142타(74-68)로 7년만의 우승 갈증을 해소했다.

김경분은 "오랜만에 우승해서 감회가 새롭다. 지난 밤에 친한 김수정 프로가 내가 우승을 하는 꿈을 꿨다고 전했는데 정말 우승하게 돼 얼떨떨한 상태다. 경기 내내 스코어에 대한 마음을 비우고 부담없이 플레이했더니, 좋은 성적이 따라왔다"며 우승 소감을 밝혔다.

우승 원동력에 대해 김경분은 "대회 내내 강풍이 불었다. 1라운드에는 오랜만에 출전하는 대회와 강풍에 적응했고, 2라운드에 바람을 점차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바람 세기를 잘 분석한 것과 퍼트 감이 유독 좋았던 것이 우승의 중요한 영향을 끼친 것 같다"고 말했다.

김경분은 또 "아직도 우승한 것이 꿈만 같다. 앞으로 남은 대회들에서 욕심내지 않고, 오늘처럼 차분한 마음으로 임할 예정이다. 소박한 목표를 가지고 행복한 골프를 하겠다. 그러다 보면 좋은 결과도 따라올 것"이라며 웃었다.

이 밖에 지난 시즌 유일한 다승자였던 민인숙(47)과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챔피언스투어 4년 연속 상금왕이라는 타이틀을 보유한 정일미(48, 호서대학교)가 각각 최종합계 1언더파 143타로 공동 2위에 자리했다. 지난 2019시즌 상금왕 출신 서예선(49)은 최종합계 8오버파 152타로 공동 27위를 기록했다.

한편 정규투어를 비롯한 드림, 점프, 챔피언스투어에도 스폰서, 대행사, 지자체, 협력병원 등 관계기관과의 유기적 협력 및 공조를 바탕으로 즉시 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춘 KLPGA는 이번 1차전에서도 방역에 최선을 다했다. 협회 임직원을 포함해 선수, 방송사 등 모든 대회 관계자의 일일 문진표 작성, 체온 검사 실시, 대회장 방역 등을 통해 안전하게 대회를 마쳤다.

호반건설이 주최하고 KLPGA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 최종라운드는 주관방송사인 SBS골프를 통해 오는 21일 오후 7시부터 녹화 중계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성폭력 피해 고백' 장재인, 누리꾼 응원 물…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장재인이 성피해자임…
기사이미지
신민아→하지원, 극장가 하반기 꾸…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강철비2: 정…
기사이미지
현진영, 다이어트 선언 "130kg→70…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가수 현진영이 다이어트를 선언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