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 최우선' KLPGA 챔피언십 개막, 전 세계 골프팬 관심 집중

입력2020년 05월 14일(목) 11:07 최종수정2020년 05월 14일(목) 11:07
사진=KLPGA 제공
[양주=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20시즌 국내 개막전 제42회 KLPGA 챔피언십(총상금 30억 원, 우승상금 2억2000만 원)이 오늘(14일) 막을 올렸다. 전 세계 대부분의 투어가 코로나19로 중단된 상황에서 열리는 대회라 많은 관심이 쏟아진다.

KLPGA는 14일부터 양주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에서 펼쳐지는 KLPGA 챔피언십 개막 소식을 전하며, 철저한 안전관리 준비와 전 세계적으로 관심을 받고 있는 중계권 판매 관련 현황을 전했다.

KLPGA는 선수 및 캐디의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코스 내 모든 깃대와 벙커 고무래 그리고 선수전용공간인 어반 레인지에 있는 선수식당 및 기록실과 미디어센터에도 항균동 수축튜브를 적용해 방역에 만반의 준비를 갖췄다.

본 제품을 협찬하고 작업을 지원한 'GKnetworks coo'의 김기현 대표는 "전 세계 유일의 특허를 보유한 항균동 수축튜브를 적용한 물품은 햇빛에 의해 1차적인 살균 및 항균이 가능하고, 자체 항균 솔루션을 통한 2차 항균 작업이 자동적으로 진행된다. 선수 및 관계자의 안전관리에 도움이 되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KLPGA 챔피언십은 코로나19 속 전 세계 최초로 골프 투어 재개가 되는 만큼 그 관심이 매우 뜨겁다. KLPGA의 주관방송사 SBS골프는 보도자료를 통해 "KLPGA에 대한 전 세계적으로 뜨거운 관심 속에 해외에서도 KLPGA를 생방송으로 시청할 수 있도록 8개국에 재판매를 완료했다. 이에 SBS골프는 영어방송을 제작하고, SBS골프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영어방송을 서비스해 최대한 많은 전 세계 골프 팬이 이번 대회를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KLPGA는 "호주 FOX Sports, 일본 SKY A, 뉴질랜드 SKY New Zealand, 말레이시아·인도네시아·브루나이 ASTRO를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고, 미국 NBC Golf 디지털 채널과 캐나다의 지상파 방송사인 CBC도 생중계를 위한 기술테스트를 하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다"고 전한 뒤 "이번 제42회 KLPGA 챔피언십 대회 개최로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국내 및 전 세계 골프 팬에게 희망의 메시지가 전달되기를 기대하며, 안전하게 대회를 마쳐 세계로 뻗어 나가는 글로벌 KLPGA로 정진하는 기회로 삼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전 세계 골프 투어 중 가장 먼저 첫 발을 내딛는 KLPGA의 방역 절차에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미디어들의 뜨거운 취재 열기가 더해지고 있다. 앞으로 나흘간 펼쳐지는 KLPGA의 첫 메이저대회 제42회 KLPGA 챔피언십의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성폭력 피해 고백' 장재인, 누리꾼 응원 물…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장재인이 성피해자임…
기사이미지
류현진·김광현, 25일 동반 승리 도…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와 김광현(…
기사이미지
현진영, 다이어트 선언 "130kg→70…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가수 현진영이 다이어트를 선언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