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자리·지진석 소속사 블랙와이뮤직, '소통'으로 주목

입력2020년 05월 17일(일) 15:31 최종수정2020년 05월 17일(일) 15:31
우일 대표, 지진석 우리자리, 이새봄 / 사진=블랙와이뮤직 제공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더블유투비의 레이블 블랙와이뮤직이 트렌드에 맞는 소통을 기반으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남성듀오 우리자리와 '리틀 크러쉬'라 불리는 지진석의 소속사인 블랙와이뮤직은 SNS와 유튜브를 통해 쉴 틈 없이 콘텐츠를 생산해내며 국내외 팬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블랙와이뮤직은 소속 뮤지션들의 익살스런 모습을 담은 영상, 대중들의 인정을 받고 있는 소속 뮤지션들의 가창력이 돋보이는 라이브 영상 등 다양한 콘텐츠로 대중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다채로운 콘텐츠 생산은 제작자인 우일 대표의 소통 기조가 한 몫을 담당했다. 우일 대표는 자신이 원하는 걸 뮤지션에게 요청하는 수직형 소통방식이 아니라 뮤지션과 함께 앉아 하고 싶은 것, 할 수 있는 걸 논하는 수평형 소통방식으로 회사를 운영해 나가고 있다. 덕분에 뮤지션들은 편한 환경에서 자신들이 하고 싶은 콘텐츠를 자유롭게 선보이며 대중들과 소통하고 있는 중이다.

또한 우일 대표는 블랙와이뮤직 스태프진들과도 수평적인 관계를 유지하며 아이디어를 함께 도출하고 있다. 우일 대표는 꾸준한 해외 활동으로 대형 엔터사에 뒤지지 않는 해외 트렌드를 몸소 체험한 장본인이다. 스태프진과 우일 대표의 아이디어가 만나 최상의 콘텐츠가 나오고 있다는 게 관계자의 전언이다.

양질의 콘텐츠로 소통한 결과 우리자리와 지진석은 신인임에도 불구하고 차트인에 성공하며 대중들의 관심을 입증하는 중이다.

또한 블랙와이뮤직은 최근 디멘트 레이블을 추가로 설립하며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에서 화제를 모았던 싱어송라이터 이새봄을 영입한 상태다. 이새봄 역시 수평적인 소통 구조 아래 자유롭게 음악을 선보이며 대중들에게 다가갈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김호중→안소희·오연서까지, 유튜브 개설한…
기사이미지
"학폭녀 프레임 벗고파" 천안나, 학…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하트시그널3'에 출연 중인 천안나가 …
기사이미지
'미스트롯' 정미애, 넷째 임신 "건…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미스트롯' 출신 트로트 가수 정미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