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희, 생애 첫 드림투어 우승 "정규투어 진출하고 싶다"

입력2020년 05월 15일(금) 20:00 최종수정2020년 05월 15일(금) 20:00
김재희 / 사진=KLPGA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국가대표 출신 김재희(19, 우리금융그룹)가 생애 첫 드림투어 정상에 올랐다.

김재희는 15일 전라북도 군산에 위치한 군산 컨트리클럽(파72/6428야드)의 부안(OUT), 남원(IN) 코스에서 열린 KLPGA 2020 군산CC 드림투어 1차전(총상금 1억 원, 우승상금 1800만 원)에서 최종합계 7언더파 137타(67-70)로 우승을 차지했다.

김재희는 1라운드에서 5언더파 67타를 기록하며 공동 선두에 자리했다. 이어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3개로 2타를 더 줄이며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지난 2019년 11월에 입회한 김재희는 드림투어 첫 대회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높은 잠재력을 보여줬다.

김재희는 "처음으로 출전한 드림투어 대회에서 우승까지 차지해 너무 기쁘다. 오전에 아빠와 동생이 서프라이즈 응원을 해줘서 감동받았고, 가족들을 위해 열심히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면서 "작년에 점프투어에서 우승할 때도 최종일에 비가 왔던 기억이 있어서 오늘 내리는 비가 오히려 긍정적으로 느껴졌다. 궂은 날씨였지만 샷이 잘 돼서 스코어를 잘 지켜가며 경기할 수 있었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코로나 사태로 인한 휴식기에 관해 묻자 김재희는 "사실, 오히려 시합이 미뤄진 것에 감사하다. 왜냐하면 한 달 전까지 샷이 안 좋아서 고생했는데, 지난 한 달간 샷을 집중적으로 연습한 덕분에 시합에서 최상의 상태를 유지할 수 있었다"고 생각을 전했다.

이번 시즌 목표를 묻자 김재희는 "드림투어 최다 우승이 4승인 것을 알고 있는데, 첫 승이 빨리 찾아온 만큼 투어 신기록인 시즌 5승에 도전하고 싶고, 드림투어 상금왕 자격으로 정규투어에 진출하고 싶다"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2018년 국가대표 상비군을 거친 김재희는 지난해 국가대표로 활동했으며, 동시에 KLPGA 정규투어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 2019에도 출전해 각각 13위, 15위에 오르는 등 차세대 유망주로서의 면모를 보였다.

김재희는 6학년 때 골프팬이신 아버지와 함께 연습장을 찾다가 레슨 프로의 추천으로 골프에 입문했다. 김재희는 "아버지 덕분에 골프를 시작했는데 오늘 우승으로 아버지를 웃게 해드려 기분이 좋다. 늘 응원해주는 가족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고 생각을 밝혔다.

한편 1라운드를 공동선두로 마무리한 홍서연(19)은 3타를 잃어 아쉽게 공동 4위에 그쳤고, 이세희(23)는 최종합계 5언더파 139타를 기록하며 2위에 올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뜨면 화제…노현정, 정기선 부사장 결혼식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노현정 전 KBS 아나운서가…
기사이미지
수사극 '모범형사'→19금 추리극 '…
기사이미지
절반 떨어진 주말 극장가, '반도'로…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극장가 주말 관객수가 절반으로 떨어졌…
기사이미지
김호중→안소희·오연서까지, 유튜브 개설한…
기사이미지
끝까지 폭행 부인한 가해자들…결과…
[방이동=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가해 혐의자들은 끝까지 폭행 …
기사이미지
우혜림♥신민철, 결혼식 현장 공개…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가수 우혜림과 신민철의 결혼식 사진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