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현 "택배 알바 하던 과거 너무 힘들어, 꿈 포기할까 고민도"(나혼자산다)[TV캡처]

입력2020년 05월 16일(토) 00:12 최종수정2020년 05월 16일(토) 00:13
안보현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나 혼자 산다'에서 배우 안보현의 힘들었던 과거가 언급됐다.

15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안보현이 어머니와 함께 서울 나들이를 즐기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어머니와 유람선 데이트를 즐기던 안보현은 서울 야경을 보며 "저기가 신림동"이라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 서울에 올라와서 살았던 곳이다. 홍대에도 살았고 망원동에도 살았다. '서울에 아파트가 많은데 왜 내 집이 하나 없지'라고 생각했다"고 말해 이목을 끌었다.

이어 그는 "한 번은 보증금 400에 25만 원 월세에 살려는데 200만 원이 부족했다. 아버지한테 연락해서 빌려달라 했는데 갑자기 돈을 빌려달라고 해서 그랬는지 없다고 하더라"라고 회상했다.

이를 듣던 어머니는 처음 듣는 아들의 얘기에 눈물을 흘리며 "너무 힘들었겠다. 엄마한테 섭섭한 건 없었냐"고 물었다.

그러자 안보현은 "섭섭한 건 전혀 없었다. 근데 명절에 못 내려간 적 있지 않냐. 택배 아르바이트할 때 너무 힘들었다. 끝나고 집에 왔는데 신림동 집에 물이 차있더라. 그때 꿈을 포기할 까 생각했었다"라고 전했다.

이를 듣던 어머니는 "보현이가 평소에 아프다는 말을 잘 안 한다. 저도 힘들었단 얘기를 기사를 보고 나서야 알았다. 그렇게까지 고생했는지 몰랐다"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너무 안타깝다. 괜찮은 부모님 만났다면 조금 쉽게 가지 않았을까 생각한다"라고 전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나로 돌아가라" 샘 오취리, '내로남불'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
기사이미지
곡괭이 난동, 황정민 입원→괴한 구…
기사이미지
CJ ENM 영화 부문, 개봉 연기·극장…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