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신상담' 박현경, 28전29기 만에 이룬 첫 승 [ST스페셜]

입력2020년 05월 18일(월) 06:00 최종수정2020년 05월 18일(월) 06:00
박현경 / 사진=방규현 기자
[양주=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2019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는 유독 뛰어난 신인들이 많이 등장했다. 신인들이 합작한 승수만 8승이었다. 신인왕을 수상한 조아연은 2승을 수확했고, 임희정은 후반기에만 3승을 거두는 저력을 발휘했다. 이승연과 박교린, 유해란도 각각 1승씩을 보탰다.

이들과 함께 KLPGA 투어에 데뷔한 박현경은 동료들의 우승을 부러운 눈으로 바라봐야 했다. 박현경 역시 루키 시즌에 톱5 3회, 톱10 9회를 기록하며 가능성을 보여줬지만, 팬과 미디어의 관심은 우승자들을 향할 수밖에 없었다. 같은 출발점에서 KLPGA 투어에 데뷔했지만, 불과 1년 만에 우승자들과 박현경의 위치는 달라져 있었다.

하지만 박현경은 2020시즌 국내 개막전에서 동기들과 같은 위치로 올라섰다. 박현경은 17일 막을 내린 KLPGA 투어 2020시즌 국내 개막전이자 첫 메이저대회인 KLPGA 챔피언십에서 최종합계 17언더파 271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해 27개 대회에 출전했음에도 우승과 연을 맺지 못했던 박현경은 올 시즌 두 번째 대회 만에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으며 28전29기에 성공했다. 첫 우승을 메이저대회에서 거머쥐면서 '메이저 퀸'이라는 기분 좋은 수식어까지 얻었다.

2019시즌을 무관으로 마친 아픔이 박현경에게는 발전의 계기가 됐다. 박현경은 "지난해 우승을 하지 못했던 이유를 많이 생각했다"면서 "기술적인 부분이 동기들보다 떨어진다고 생각했다. 드라이브 비거리를 늘리고, 퍼팅 성공률을 높이는 훈련을 했다"고 말했다. 와신상담의 과정이 우승이라는 결실로 이어진 셈이다.

마음을 다잡기 위한 연습도 도움이 됐다. 박현경은 지난해 여러 대회에서 마지막 날까지 우승 경쟁을 펼쳤음에도 승부처에서 힘을 내지 못했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달랐다. 피를 말리는 선두 경쟁 속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플레이로 역전 우승을 일궈냈다.

박현경은 "심리적 변화가 컸다. 기술적인 부분도 있지만 마음에서도 변화가 많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해에는 잘하고 싶은 마음, 쫓기는 마음으로 플레이를 해 올해는 다른 마음으로 플레이하고 싶었다"면서 "고진영 언니가 해준 말을 생각하며 쳤더니 긴장도 덜 되고 마음도 편했다"고 덧붙였다.

고진영이 박현경에게 해줬다는 말은 다름 아닌 '우승하지마'였다. 박현경은 "언니한테 '우승하려는 생각보다 내가 할 수 있는 영역 밖의 일은 하늘에 맡겨라'라는 말을 많이 들었다"고 전했다. 마음을 비우고 평정심을 유지하라는 고진영의 조언은 지난해 승부처에서 약했던 박현경을 승부사로 만들었다.

첫 승을 신고한 박현경은 이 기세를 계속해서 이어간다는 각오다. 박현경은 "첫 우승의 목표는 이뤄졌다. 또 지난해 박인비 인비테이셔널을 보며 팀 경기에 출전해 추억을 쌓고 싶었는데 한 발 다가선 것 같아 기분이 좋다"면서 "남은 시즌 동안 두 번째 우승을 목표로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KLPGA 투어에서는 2년차 시즌에 더욱 뛰어난 기량을 발휘하며 투어 정상급 선수들로 발전한 예가 많다. 최근의 사례를 살펴보면 이정은6이 그랬고, 최혜진도 그랬다. 기분 좋게 2년차 시즌을 시작한 박현경이 2020시즌을 자신의 해로 만들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짜사나이2', 웹예능이 일으킨 반향…출연…
기사이미지
손흥민, 1골 2도움 맹활약…토트넘…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2경기 연속골을 터뜨…
기사이미지
"말뿐인 대처 NO"…방탄소년단→트…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과 트와이스 측이 악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