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하게 막 내린 KLPGA 챔피언십, 코로나19 극복 상징됐다 [ST스페셜]

입력2020년 05월 18일(월) 10:00 최종수정2020년 05월 18일(월) 10:00
마스크를 쓴 김효주 / 사진=방규현 기자
[양주=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코로나19 사태 이후 첫 대회로 주목을 받은 제42회 KLPGA 챔피언십(총상금 30억 원, 우승상금 2억2000만 원)이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20시즌 국내 개막전이자 첫 메이저 대회인 KLPGA 챔피언십이 지난 14일부터 17일까지 양주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 산길-숲길 코스(파72)에서 펼쳐졌다.

총 30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이번 대회에는 KLPGA 투어를 대표하는 선수들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에서 활약 중인 해외파까지 총 150명의 선수들이 출전해 역대 최고, 최대 규모로 치뤄졌다.

나흘간 펼쳐진 명승부에서 '투어 2년차' 박현경이 짜릿한 역전 우승으로 생애 첫 승의 감격을 누렸다.

이번 대회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전세계 주요 투어들이 중단된 가운데 펼쳐진 첫 대회로, 주목을 받았다. 대회의 부제도 '코로나 극복, 대한민국 파이팅!'이었다.

아직 코로나19의 위험이 남아 있는 상황이었던 만큼 KLPGA는 안전한 대회 개최를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였다. 갤러리가 없는 무관중 대회로 진행했으며, 대회에 참가하는 선수들과 관계자들은 매일 체온을 측정하고, 문진표를 작성해야 했다.

대회장에 출입하는 모든 사람들이 마스크를 착용해야 했으며, 손소독제와 손소독 티슈도 곳곳에 비치됐다. 또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선수 식당과 미디어센터에는 1인 탁자를 배치했으며, 연습 타석도 한 타석씩 비워두고 들어가도록 했다.

만반의 준비는 성공적인 대회 개최로 이어졌다. 선수들은 안전한 환경에서 겨우내 갈고 닦은 실력을 발휘했고, 팬들은 직접 현장을 찾진 못했지만 TV로 경기를 지켜보며 골프 갈증을 해소할 수 있었다.

방역 작업 중인 미디어센터 / 사진=방규현 기자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노력은 상금 배분에도 있었다. KLPGA는 이번 대회에서 MDF(Made cut, Did not Finish) 방식을 도입했다. 기존에는 3, 4라운드 진출 선수들에게만 상금이 배분됐던 것과는 달리, 이번 대회에서는 150명의 선수 모두가 상금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덕분에 코로나19로 수입원이 끊겨 어려움을 겪었던 선수들이 이번 대회를 통해 경제적 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다.

KLPGA 챔피언십의 성공적인 개최는 투어 재개를 고민하고 있는 해외 투어에도 모범이 될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대회 기간 동안 많은 해외 매체들이 현장을 찾아 KLPGA 챔피언십의 소식을 전했다.

KLPGA 챔피언십 우승을 차지한 박현경은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 때문에 많이 힘든 상황에 처해 있는데 저의 우승으로 조금이나마 기쁨이 됐으면 좋겠다. 앞으로 다같이 힘내서 코로나19를 빨리 극복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잦아들고 투어 운영이 정상적으로 돌아온다면 KLPGA 챔피언십은 코로나19 극복을 상징하는 대회로 KLPGA 투어 역사에 남을 것으로 보인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