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건 윌리엄스, 마약성 진통제 중독→과다복용으로 사망 [ST@할리웃]

입력2020년 05월 19일(화) 10:11 최종수정2020년 05월 19일(화) 10:26
로건 윌리엄스 / 사진=CWTV '플래시' 스틸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아역배우 로건 윌리엄스가 마약성 진통제 과다 복용으로 사망했다고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18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는 로건 윌리엄스의 모친과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로건은 지난 3년간 마약성 진통제 펜타닐 중독으로 고생했으며, 4월 16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사인은 펜타닐 과다복용이라고 전했다.

모친 매를리즈 윌리엄스는 "로건이 9세 때 연기를 시작했으나 이후 오디션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아 13세 때 연기 활동을 쉬었다. 그 무렵부터 아들이 마리화나를 피운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털어놨다.

특히 매를리즈는 로건의 마약 중독을 치료하기 위해 미국과 캐나다의 치료 센터에 보내기도 했다. 하지만 로건은 점점 다른 약에 손을 대기 시작했다. 매를리즈는 "아들이 펜타닐을 언제부터 복용했는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펜타닐은 헤로인의 100배 이상의 효과를 지닌 마약성 진통제의 일종이다. 그만큼 중독성도 강해 치명적이다.

로건 윌리엄스는 미국 드라마 '플래시'에서 어린 배리 앨런 역을 연기한 바 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업텐션 비토發 코로나19 확진 후폭풍, 가요…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업텐션 비토가 코로…
기사이미지
'비혼모' 사유리 "임신 사실 안 父…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방송인 후지타 사유리가 비혼모를 결심…
기사이미지
홍진영→김건모, '미우새'의 미적지근한 논…
기사이미지
英 매체 "손흥민, 경기 내내 공 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공을 거의 잡지 못했다" 영국 현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