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팀 보령 머드, 창단식 진행…최정 9단 참석

입력2020년 05월 19일(화) 11:50 최종수정2020년 05월 19일(화) 11:50
사진=한국기원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신생팀 보령 머드가 창단식을 가졌다.

2020 한국여자바둑리그 신생팀 보령 머드가 18일 충청남도 보령시청 중회의실에서 창단식을 진행했다.

창단식에는 김동일 보령시장을 비롯해 강철호 보령시 체육회장, 박금순 보령시의회 의장, 한국기원 이창호 이사와 보령 머드팀 문도원 감독, 최정 9단 등 선수단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김동일 보령시장은 "명품 스포츠도시를 지향하는 보령시는 한국여자바둑리그에 참가하면서 처음으로 지역명을 딴 프로팀을 창단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문도원 감독과 지난해에도 호흡을 맞췄던 최정, 강다정 선수 또한 올해 감독의 신임을 받아 합류한 김경은, 박소율 선수 모두 멋진 활약으로 좋은 성적 거두길 바란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인사말 후 김동일 보령시장은 선수단에게 꽃다발과 기념품을 전달했고 선수단은 사인 바둑판으로 답례했다.

올해 처음으로 한국여자바둑리그에 출전하게 된 보령 머드는 지난달 24일 충남 보령 출신 최정 9단을 일찌감치 지역연고선수로 지명했다. 이어 지난달 29일 열린 선수선발식을 통해 강다정 2단과 김경은 초단을 차례로 호명했고 후보선수로 올해 1월 입단한 신예 박소율 초단을 품었다.

창단식을 마친 보령 머드는 23일 토요일 인천 EDGC와 개막전을 펼친다. 장고로 치러지는 1국은 보령 머드 강다정 2단과 인천 EDGC 강지수 초단이 맞대결을 펼치며 2국은 최정 9단과 조승아 3단의 주장전으로 진행된다. 3국은 리그 3년차 김경은 초단과 2년 만에 리그에 돌아온 박태희 2단이 맞붙는다.

한국기원이 주최, 주관하는 2020 한국여자바둑리그는 매주 목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오후 6시 30분부터 바둑TV를 통해 생중계 된다. 제한시간은 장고 각자 1시간에 40초 초읽기 5회, 속기 각자 10분에 40초 초읽기 5회가 주어진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