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동석, '번외수사' 기획 참여→응원 "재미 보장…통쾌함 선사할 것"

입력2020년 05월 19일(화) 11:28 최종수정2020년 05월 19일(화) 11:28
마동석 번외수사 / 사진=OCN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팀고릴라 마동석이 OCN 드라마틱 시네마 '번외수사'에 진심을 가득 담은 응원 메시지를 보냈다.

23일 첫 방송되는 OCN 토일드라마 '번외수사' (극본 이유진·연출 강효진)는 수단 방법 가리지 않고, 범인 잡는 꼴통 형사와 한 방을 노리는 열혈 PD를 앞세운 다섯 아웃사이더들의 범죄소탕 오락액션을 그린 작품. OCN이 영화와 드라마의 포맷을 결합해 웰메이드 장르물을 제작하기 위해 지난 2019년 시작한 '드라마틱 시네마(Dramatic Cinema)' 프로젝트의 세 번째 작품으로, 마동석의 팀고릴라가 공동 기획으로 참여해 화제를 모았다.

배우 마동석이 만든 영화 제작사 겸 콘텐츠 기획 회사 팀고릴라는 '범죄도시', '성난황소'를 기획-제작하고 '악인전'을 공동제작했다. '번외수사'는 팀고릴라가 기획에 참여한 첫 드라마로, 이와 관련해 마동석은 "OCN이 콘텐츠 기획회사 팀고릴라의 소식을 듣고 찾아왔다. 영화와 드라마 포맷을 결합한 '드라마틱 시네마' 프로젝트 이야기를 꺼냈을 때 재미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번외수사'를 함께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어 "여러 기획자들이 의견을 나누던 중, 시사보도 프로그램의 비하인드를 드라마로 만들자는데 뜻이 모였다. 그게 '번외수사'가 됐다"고 전했다.

이번 작품을 기획하면서 가장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서는 "'시청자에게 통쾌함을 선사하자'는 것이었다"며 "시사보도 프로그램을 시청하고 난 뒤 씁쓸함과 답답함이 남는 건, 그것이 진짜 ‘현실’이기 때문에 드라마 안에서라도 문제를 통쾌하게 해결해서 속 시원함을 마음껏 느끼게 하고 싶었다"고 답했다.

캐릭터 구축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형사, PD 장례지도사, 칵테일바 사장, 사립탐정으로 구성된 ‘팀불독’은 독특한 직업군만으로도 눈길을 끈다. 마동석은 "여러 기획자들이 쏟아낸 다양한 아이디어를 다듬어 '팀불독' 멤버들이 탄생했다. 다양한 직업은 물론 각 인물의 디테일한 설정에 공을 들였다"며 "등장하는 모든 인물이 각각의 이야기를 따로 만들 수 있을 정도로 공을 들였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팀고릴라가 드라마를 기획한다면, OCN과 호흡이 잘 맞을 것 같다고 생각했는데 역시나였다"는 진솔한 소감을 전한 마동석은 "'번외수사' 기획에서 제작, 그리고 방송되기까지 배우들은 물론 수많은 영화, 드라마 제작진이 힘을 모았다. 정말 열심히 만들었고, 재미있는 작품이니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번외수사'는 23일 밤 10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양준혁 "전 여자친구에게 피소, 무고 행위에…
기사이미지
영화관 입장료 할인→'도굴'·'내가…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잠정 중단됐던 영화진흥위원회의 영화…
기사이미지
'트로트 여왕' 장윤정·홍진영의 시…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트로트의 세대 교체가 이뤄졌다.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