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짱의 신 준우승' 신윤서, 화끈한 경기 예고 "저돌적으로 하겠다"

입력2020년 05월 19일(화) 14:18 최종수정2020년 05월 19일(화) 14:18
신윤서 / 사진=로드미디어 제공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고등학생의 패기는 달랐다. 맞짱의 신에서 우승한 '남양주 급식짱' 신윤서(17, 남양주 팀파이터)가 화끈한 경기를 예고했다.

신윤서는 23일 잠실 롯데월드 핫식스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개최되는 ARC 001에 출전, 김산(19, 최정규MMA)과 대결한다.

만 17세의 신윤서는 맞짱의 신에서 두각을 드러내며 준우승을 차지한 파이터다. 예선전부터 프로 선수인 절대고수를 밀어붙이더니 본선 토너먼트를 거쳐 결승전까지 진출했다. 결승전에서 아쉽게 박승모에게 패했지만, 준우승은 값진 결과였다.

신윤서는 "맞짱의 신 촬영을 하면서 점점 점점 성장하고 있다는 게 느껴졌다. 처음보다 긴장이 풀려가면서 아는 걸 쓸 수 있게 됐다. 기술적인 것도 있지만, 시합에 들어가야 하는 자세 등 지도해주신 선수분들과 멘토분들 덕분에 많이 배웠다"고 말했다.

맞짱의 신 촬영이 끝난 후 신윤서는 꾸준히 운동을 하며 시합에 대비해왔다고 한다.

"시합이 있을 거라는 얘기를 들어서 계속 운동하면서 지냈다"는 신윤서는 "생각보다 프로 데뷔가 빨라서 얼떨떨한 면이 있는데, 기회가 온 것에 감사하다"며 경기 출전 소감을 전했다.

신윤서가 ARC 001에서 상대할 파이터는 김산이다. ROAD FC에서도 주목받는 유망주로, 지난해 데뷔전 당시 54초 만에 승리해 신성으로 떠오른 파이터다.

김산에 대해 신윤서는 "상대가 너무 잘해서 더 열심히 준비해야겠다는 생각이다. 시합장에 들어가봐야 알겠지만, 그라운드 보다는 타격으로 하는 게 더 낫지 않을까 생각된다. 솔직히 누구와 싸워도 열심히 할 생각이라 강한 상대와 싸울 수 있어서 좋다. 그라운드와 타격 모두 열심히 연습하고 있다"고 말했다.

첫 데뷔전을 앞두기 신윤서는 주변에서 많은 응원을 받고 있다. 특히 부모님이 그를 든든하게 지지하고 있다.

신윤서는 "부모님이 다치지만 말라고 하신다. 경험이라고 생각하라고 하시는데, 나는 욕심이 난다. 친구들은 자랑스럽다고 한다. 저돌적으로 싸우는 걸 좋아해서 그렇게 싸우려고 한다. ROAD FC 챔피언을 목표로 세계적인 선수가 되고 싶다. 응원해주신 분들을 생각하면서 열심히 해야겠다. 아무것도 아닌 저에게 잘해주셔서 감사드리고, 더 노력할 테니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뜨면 화제…노현정, 정기선 부사장 결혼식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노현정 전 KBS 아나운서가…
기사이미지
수사극 '모범형사'→19금 추리극 '…
기사이미지
절반 떨어진 주말 극장가, '반도'로…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극장가 주말 관객수가 절반으로 떨어졌…
기사이미지
김호중→안소희·오연서까지, 유튜브 개설한…
기사이미지
끝까지 폭행 부인한 가해자들…결과…
[방이동=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가해 혐의자들은 끝까지 폭행 …
기사이미지
우혜림♥신민철, 결혼식 현장 공개…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가수 우혜림과 신민철의 결혼식 사진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