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m 단독 드리블 골' 문선민 "랜선 응원해준 어린이 팬에 감사"

입력2020년 05월 20일(수) 10:02 최종수정2020년 05월 20일(수) 10:02
문선민 / 사진=상주 상무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50m 단독 드리블 골로 팀을 승리로 이끈 문선민(상주 상무)이 전광팬 이벤트로 자신을 응원한 어린이 팬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상주는 지난 16일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2라운드 강원FC와의 홈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문선민은 후반 29분 교체 투입돼 그라운드를 밟았다. 이어 3분 뒤, 쐐기골을 터뜨리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문선민의 스피드가 돋보인 골이었다. 역습 상황에서 공을 잡은 문선민은 빠른 속도로 상대 수비수를 따돌리고 골키퍼와 1대1 찬스를 잡았다. 이후 문선민은 오랜 질주에도 흔들림 없이 차분하게 상대의 골문을 흔들었다. 손흥민(토트넘)의 번리전 슈퍼골을 연상케 하는 장면이었다.

경기 후 문선민은 "아직 두 경기밖에 안 치렀다. 개막 전 연습경기도 제대로 못했는데 이번 강원전에서는 우리의 플레이가 잘 나왔던 것 같다. 교체 투입 전에도 선수들이 잘 해줘서 값진 승리를 할 수 있었다"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문선민은 또 "교체 투입 전 전광판을 통해 한 어린이가 스케치북으로 나를 응원하는 모습을 봤다. 이 어린이를 비롯해 많은 분들께서 응원해주신 덕분에 득점할 수 있었다. 골키퍼와 1대1 상황에서 오른쪽 구석으로 차야겠다는 확신이 있었고 골키퍼도 같은 방향으로 다이빙했지만 나또한 자신이 있어서 그 방향으로 찼다"고 설명했다.

이어 "감독님께서 교체투입 전에 수비에 집중하고 역습 상황에는 하고싶은대로 하라고 말씀하셨다. 운 좋게 투입 직후 역습 상황이 왔고 성공시킬 수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상주는 오는 23일 오후 7시 상주시민운동장에서 광주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문선민은 "광주가 승격한 팀이기도 하고 2연패 후 준비를 많이 할 것이다. 우리도 준비를 잘해 연승에 도전하도록 하겠다. 특히, 공격축구로 눈이 즐거운 화끈한 축구를 선보이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JTBC "'쌍갑포차' 전창근 PD, '장자연 리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JTBC가 '쌍갑포차' 전창근…
기사이미지
클린 베이스볼 외쳤던 KBO, 이게 최…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KBO가 말하는 클린 베이스볼은 과연 무…
기사이미지
여자친구 유주, 탄탄한 몸매 공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