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과 열애설' 김가빈 친언니 주장 A씨 "연인 사이 아냐" 해명

입력2020년 05월 21일(목) 16:46 최종수정2020년 05월 21일(목) 16:46
김가빈 / 사진=김가빈 인스타그램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Mnet '러브캐처2' 출연자이자 배우 지망생 김가빈이 그룹 빅뱅 탑과 열애설에 휩싸인 가운데, 김가빈의 언니라고 주장하는 네티즌이 등장해 직접 반박했다.

21일 김가빈의 친언니라고 주장한 한 네티즌은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김가빈과 빅뱅 탑의 열애설에 대한 해명글을 작성했다.

해당 네티즌은 탑과 김가빈의 동반 여행설을 낳은 사진에 대해 "가족 여행 가서 내가 찍어준 거고 잠옷은 내가 속옷 사러 가서 같이 샀다"라고 김가빈과 당시 촬영한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어깨를 감싸 안고 찍은 사진에 대해서도 "그저 배우들 연기 모임에서 친해진 걸로 알고 있고, 지인들이 같이 찍은 사진들이나 여행 간 것들 보고 괜찮다고 생각해서 올린 건지 제가 보고 구설수 생긴다고 지우라고 했었는데 괜히 지우라고 했나 싶기도 하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어이가 없다"며 "확실하게 말씀드릴 수 있는 건 정말 연인 사이가 아니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탑과 김가빈이 같이 있는 사진과 같은 시기 바다를 간 사진 등을 근거로 들어 탑과 김가빈의 열애설을 제기했다.

그러나 빅뱅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와 김가빈 소속사 SM C&C는 "사생활이라 확인이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