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분데스리가2 드레스덴,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발생

입력2020년 05월 22일(금) 09:42 최종수정2020년 05월 22일(금) 09:42
사진=디나모 드레스덴 공식 홈페이지 캡처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독일 분데스리가2(2부 리그) 소속 디나도 드레스덴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 선수가 발생했다.

드레스덴은 21일(현지시각) "선수단 전체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한 결과, 선수와 코칭스태프 밀접접촉자, 관리 직원 한 명씩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확진자들은 14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드레스덴은 이미 코로나19 확진 선수가 나왔던 구단으로, 선수단 전체가 자가격리 중이었다. 독일 분데스리가와 분데스리가2가 지난 16일부터 리그를 재개했지만 드레스덴만 아직 경기를 하지 못하고 있던 상황에서, 또 다시 확진자가 발생하게 됐다.

드레스덴은 "앞서 감염된 3명의 선수를 포함한 나머지 선수들은 모두 음성 판정이 나왔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유재석보다 비싼" 송가인, 업계 병들이는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바야흐로 '트로트 전성시…
기사이미지
'트롯 대세' 둘째이모 김다비·김수…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트롯계 신흥 대세' 가수 둘째이모 김…
기사이미지
박막례 할머니 측, 유튜브 과대 광…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인기 유튜버들의 일명 '뒷광고' 논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