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선수 노조, '샤워 금지' 조항에 반발…"코로나19 검사 횟수 늘려야"

입력2020년 05월 22일(금) 14:56 최종수정2020년 05월 22일(금) 14:56
사진=Gettyimages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미국 메이저리그(MLB) 선수 노조는 MLB 사무국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 차원에서 만든 '코로나19 매뉴얼'의 일부 조항에 대해 반발했다.

22일(한국시각) AP통신에 따르면 MLB 선수노조는 ▲샤워 및 물을 이용한 치료 금지 ▲직계가족 외 외부자 접촉 금지 ▲경기장에 유니폼을 입고 도착하는 것 ▲구단 허가 없이 경기장을 나갈 수 없는 것과 같은 조항에 관해 반대 이사를 나타냈다. MLB 사무국의 조처가 과하다고 판단했기 때문.

또한 AP통신은 "아울러 선수노조는 좀 더 자주 코로나19 검사를 해야한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MLB 사무국은 지난 16일 67페이지 분량의 코로나19 매뉴얼 초안을 선수노조에 전달했다. 여기에는 경기 후 집에서 샤워하기, 경기 중 하이파이브 금지, 침 뱉기 금지 등 코로나19 감염 방지 등이 적혀있다.

한편 MLB 사무국은 조만간 선수 노조에 연봉 지급과 관련한 제안을 할 것으로 보인다. 7월 리그 개막을 준비하는 단계인 것으로 해석된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유재석보다 비싼" 송가인, 업계 병들이는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바야흐로 '트로트 전성시…
기사이미지
'트롯 대세' 둘째이모 김다비·김수…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트롯계 신흥 대세' 가수 둘째이모 김…
기사이미지
박막례 할머니 측, 유튜브 과대 광…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인기 유튜버들의 일명 '뒷광고' 논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