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 연예인 최초 'KBS 119상' 봉사상 영예 "공로 인정"

입력2020년 05월 22일(금) 16:07 최종수정2020년 05월 22일(금) 16:07
박해진 / 사진=마운틴무브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배우 박해진이 제25회 'KBS 119상' 봉사상을 수상한다.

박해진은 27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KBS TV공개홀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KBS 119상' 시상식에 참석해 수상의 영예를 안는다.

'KBS 119상'은 재난현장에서 헌신적으로 국민의 생명과 재산보호에 앞장선 구조(생활안전)대원과 민간인, 단체 등을 선발・포상하는 시상식으로 지난 1995년 서울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 이후 인명구조 활동에 헌신한 구급대원의 노고를 격려하고 국민 안전의식 고취를 위해 1996년 제정됐다.

올해 시상식은 '코로나 19'의 확산방지를 위해 정문호 소방청장, 양승동 KBS사장 등을 비롯한 내외 귀빈과 수상자 등 50여명만 참석한 가운데 진행될 예정이다.

소방청은 "특별공적에 따라 봉사상은 배우 박해진이 수상한다"라며 "박해진은 2018년 소방청 명예소방관을 시작으로 화재안전특별대책과 소방공무원 신분 국가직 전환 등 정책홍보에 기여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박해진은 소방관들을 지원하기 위한 소방관 달력 모델 재능기부, 국민안전을 위한 소방홍보영상 재능기부 활동 등을 솔선수범해 펼쳐와 지난 2018년 소방청 명예소방관으로 임명된 바 있다. 이후에도 소방관 국가직 전환, 강원도 산불 봉사활동 등 직접 몸으로 뛰는 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서 왔다. 또 올 초 방송한 KBS2 수목드라마 '포레스트'에서도 119특수구조대원 역할을 맡아 소방관과 떼려야 뗄 수 없는 인연을 맺었다.

특히 박해진은 2월 '국민 예방 코로나19 안전수칙' 영상 제작 및 출연을 재능기부한데 이어 '덕분에 챌린지'에도 참여해 한국을 넘어 세계 각국의 팬들을 지목해 큰 반향을 불러온 바 있다. 여기에 이번 '코로나19-회복과 재건을 위한 MBC 캠페인 We Believe'에 참여해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은 대한민국 국민에게 화합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며 '코로나 19' 극복을 위해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헌신과 소임을 다해준 숨은 영웅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등 봉사와 선행에 앞장서 왔다.

한편, 박해진은 20일 첫 방송한 MBC 수목드라마 '꼰대인턴'에서 주인공 가열찬 역으로 활약하며 올해 누구보다 '열일 행보'를 보여주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김호중→안소희·오연서까지, 유튜브 개설한…
기사이미지
절반 떨어진 주말 극장가, '반도'로…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극장가 주말 관객수가 절반으로 떨어졌…
기사이미지
우혜림♥신민철, 결혼식 현장 공개…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가수 우혜림과 신민철의 결혼식 사진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