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종 6이닝 1실점' KIA, SK 2-1 제압…4연승

입력2020년 05월 22일(금) 22:45 최종수정2020년 05월 22일(금) 22:45
양현종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KIA 타이거즈가 양현종의 역투를 앞세워 SK 와이번스를 제압하고 4연승을 달렸다.

KIA는 22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SK와의 경기에서 2-1로 신승했다.

KIA의 선발투수 양현종은 6이닝 동안 4피안타 1볼넷 5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타선에서는 정현이 멀티히트를 기록하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반면 SK의 선발투수 김주한은 4이닝 동안 4피안타 1볼넷 1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를 펼쳤지만, 타선의 지원을 받지 못하며 고개를 떨궜다.

선취점은 KIA의 몫이었다. 1회초 중전 안타로 출루한 박찬호가 김선빈의 볼넷과 터커의 땅볼로 3루를 밟은 뒤 최형우의 희생플라이로 득점에 성공했다. KIA가 1-0으로 앞서나갔다.

SK는 곧바로 동점을 만들었다. 3루수 땅볼 실책으로 출루한 김강민이 최정의 중전 안타에 힘입어 홈 베이스를 밟았다. 경기는 1-1 동점.

이후 양 팀 타자들은 투수들에게 막히며 쉽사리 점수를 뽑지 못했다.

이번에도 균형을 깬 쪽은 KIA였다. 6회초 2사 만루 찬스에서 한승택의 대타로 나선 유민상이 몸에 맞는 볼로 1루 베이스를 밟으며 3루 주자가 자연스럽게 득점에 성공했다.

KIA는 귀중한 1점을 경기 끝까지 지키며 이날 승리를 챙겼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