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르난데스 6타점 맹활약' 두산, 삼성 12-7 제압

입력2020년 05월 22일(금) 23:41 최종수정2020년 05월 22일(금) 23:41
페르난데스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두산 베어스가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의 불방망이를 내세워 삼성 라이온즈를 제압했다.

두산은 22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삼성과의 경기에서 12-7로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두산은 9승6패가 됐다. 반면 삼성은 2연패에 빠지며 5승11패를 기록했다.

두산의 선발투수 이용찬은 5.2이닝 동안 10피안타(1피홈런) 2볼넷 2탈삼진 4실점으로 좋은 활약을 선보이지 못했다. 그러나 타선의 지원을 받으며 웃을 수 있었다. 페르난데스가 무려 6타점 경기를 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삼성의 선발투수 라이블리는 1회초 두산의 선두타자인 박건우를 우익수 플라이로 돌려세운 뒤 바로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이유는 왼쪽 옆구리에 불편함을 느꼈기 때문. 급하게 김윤수가 글러브를 이어받았지만 1.2이닝 동안 3실점하며 급한 불을 끄지 못했다. 타선에서는 4명의 선수가 멀티히트를 기록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선취점은 삼성 라이온즈의 몫이었다. 1회말 선두타자 김상수와 바로 다음 타자 구자욱이 나란히 안타로 출루했다. 이때 이학주는 희생번트로 주자들을 한 베이스씩 이동시켰다. 여기에 김동엽은 볼넷으로 출루. 이렇게 만들어진 1사 만루 찬스에서 이원석이 1타점 적시타를 작렬했다. 이후 삼성은 병살로 찬스를 이어가지 못했다.

기세를 몰아 삼성은 추가점까지 획득했다. 2회말 선두타자 살라디노의 안타와 김헌곤의 중전 안타를 묶어 1점을 얻었다. 삼성은 두산을 2-0으로 앞섰다.

잠잠했던 두산이 단숨에 경기를 뒤집었다. 3회초 정수빈과 류지혁이 연속안타를, 여기에 박건우는 몸에 맞는 볼로 1루 베이스를 밟았다. 무사 만루 절호의 찬스. 페르난데스가 방망이를 잡아 2타점 우전 적시타를 터트렸다. 이어진 찬스에서는 오재원이 1타점 희생플라이로 팀에 역전하는 점수를 선물했다.

분위기를 탄 두산은 쭉쭉 뻗어갔다. 4회초 이번에도 김재호의 안타와 박세혁의 볼넷, 상대 실책을 틈타 무사 만루 찬스를 만들었다. 류지혁과 박건우가 각각 1타점 안타를 뽑아냈고, 페르난데스가 희생플라이로 3루에 있던 정수빈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두산에 6-2로 삼성을 리드했다.

두산의 득점 행진은 계속됐다. 5회초 오재원의 볼넷과 정수빈의 우전 안타를 묶어 1점을 추가했다. 이어진 무사 만루 찬스에서는 류지혁이 병살타로 아웃될 때 3루에 있던 김재호가 홈인에 성공했다.

눈뜨고 점수를 내준 삼성은 부지런히 추격했다. 5회말 이학주가 투런포를 쏘아 올렸다.

두산은 막판 집중력도 발휘했다. 8회초 1점을 더 추가했다. 삼성은 8회말 이날 이닝당 최고 점수인 3점을 획득했지만, 9회초 또 3점을 쌓은 두산을 당해낼 방법이 없었다.

이날 경기는 두산의 12-7 승리로 마무리됐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JTBC "'쌍갑포차' 전창근 PD, '장자연 리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JTBC가 '쌍갑포차' 전창근…
기사이미지
클린 베이스볼 외쳤던 KBO, 이게 최…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KBO가 말하는 클린 베이스볼은 과연 무…
기사이미지
여자친구 유주, 탄탄한 몸매 공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