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호 멀티홈런으로 NC 격파한 한화, 김민우 내세워 2연승 도전

입력2020년 05월 23일(토) 09:25 최종수정2020년 05월 23일(토) 09:25
김민우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김문호의 멀티홈런으로 전날 승리를 거뒀던 한화 이글스가 선발투수 김민우를 내세워 3연승을 정조준한다.

한화는 23일 오후 창원 NC파크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원정 경기를 펼친다.

한화는 올 시즌 7승9패를 기록하며 7위에 머물러 있다. 그러나 최근 2연승을 거두며 분위기 반전에 기틀을 마련했다. 여기서 한화는 시즌 초반 호투를 펼치고 있는 우완 영건 선발투수 김민우를 앞세워 1위 NC에 위닝시리즈를 거두고자 한다.

김민우는 이번 시즌 초반 순항하고 있다. 지난 6일 시즌 첫 등판에서 롱릴리프로 출전해 4.1이닝 3실점을 기록했던 김민우는 이후 두 번의 선발 등판에서 14이닝동안 단 1실점만 내주며 호투했다.

김민우는 특히 본인의 주무기인 낙차 큰 포크볼을 바탕으로 삼진 19개(리그 6위)를 잡아내며 위력적인 구위를 뽐냈다. 평균자책점도 1.96으로 리그 5위를 기록 중이다. 이날도 최근의 상승세를 이어간다면 한화에게 3연승을 선물해 줄 것으로 전망된다.

한화 타선은 NC 외국인 투수 드류 루친스키와 맞대결을 펼친다. 지난해 이성열(6타수 3안타 2홈런), 송광민(7타수 3안타), 최재훈(4타수 3안타)이 루친스키에게 강점을 드러낸 바 있다.

이날 경기에서도 이성열, 송광민, 최재훈이 맹타를 휘두르고 전날 멀티 홈런을 기록했던 김민호의 활약이 합쳐진다면 한화의 승리가 성큼 다가올 것으로 예측된다.

한화가 선두 NC를 또다시 격파하고 3연승을 질주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JTBC "'쌍갑포차' 전창근 PD, '장자연 리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JTBC가 '쌍갑포차' 전창근…
기사이미지
클린 베이스볼 외쳤던 KBO, 이게 최…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KBO가 말하는 클린 베이스볼은 과연 무…
기사이미지
여자친구 유주, 탄탄한 몸매 공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