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시청률 상승…임영웅x영탁x이찬원x장민호x정동원x김희재 효과 톡톡

입력2020년 05월 24일(일) 09:07 최종수정2020년 05월 24일(일) 09:16
불후의 명곡 임영웅 / 사진=KBS2 불후의 명곡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불후의 명곡'이 '미스터트롯' 효과를 톡톡히 봤다.

24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3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는 전국 기준 10.7%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분 8.3%보다 오른 기록이다.

이날 '불후의 명곡'은 '감사의 달 특집-송해 가요제'로 꾸며져 '전국노래자랑' 출신 트롯맨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출연했다.

먼저 임영웅은 '불후의 명곡'에 첫 출연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그는 "출연 제의 받았을 때 너무 떨렸다. 설레는 마음에 어제 밤잠도 설쳤다"고 고백했다. 이를 듣던 영탁이 "임영웅이 작년에 '불후의 명곡' 방청객으로 나오기도 했다"고 폭로했다.

임영웅은 이를 인정하며"작년에 지인이 티켓을 구해 줬다"고 설명했다. 게다가 실제 관객석에 앉아 있던 임영웅의 모습이 공개되기도 했다.

그는 당시 상황을 떠올리며 "나는 언제쯤 저 무대에 설 수 있을까 생각했다. 당시 너무 신인이고 알려져 있는 가수가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년 만에 '불후의 명곡'에 나오게 돼서 너무 행복하고 소름이 돋을 정도"라고 벅찬 심경을 드러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권민아·AOA 논란' FNC, 2% 아닌 98% 부족…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기사이미지
'한화 아이린' 조연주 "팬들에게 여…
기사이미지
'클럽 방문' 김준영, 공연계에 끼친…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여파로 많…